2018-12-11 16:26 (화)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 의지에 총력 저지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 의지에 총력 저지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8.01.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11일,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 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과 자체 회의를 갖고 '문재인 개헌 저지'와 '국민 개헌 추진'을 천명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은 11일,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 특별위원회(개헌·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자체 회의를 갖고 “반드시 문재인 개헌을 저지하겠다”고 천명했다. 이날 한국당 소속 개헌·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들은 문 대통령의 개헌 입장에 반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첫 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기타 정당보다 개헌·정개특위를 빨리 가동시키는 것은 반드시 국민개헌을 이뤄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고 있는 것”이라며 “기한을 정해놓고 시간에 쫓겨 (개헌을) 졸속으로 처리하는 것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헌은 전적으로 국민들의 몫이라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은 간과해서 안 된다”며 “개헌 시기와 내용, 방법은 전적으로 국민 논의를 통해 결정돼야 한다는 점을 대통령은 분명히 인식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개헌·정개특위으로 임명된 나경원 의원은 “저는 문 대통령의 개헌안 주장은 정말 나쁜 개헌안”이라며 “이번 개헌의 핵심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어떻게 종식시키는지에 대해 초점이 맞춰져야 하지만, 어제 (대통령) 신년사를 보면 국민주권에서 기본권 부분만이라도 개헌하자고 주장했다. 이것은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수 의원 역시 “우리나라의 제왕적 대통령제로는 결국 국민들에게 많은 실망을 줄 뿐”이라며 “대통령 본인이 자살하거나 아들들이 감방에 갔었다. 국민소득 3만불 시대로 갔으면 국가 지도자가 퇴임 후 국민들에게 존경받아야 하는데 이 같이 되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 역할이 다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기본권 개헌’과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 추진 제안에 대해 “이것은 순전히 지방자치단체에 (개헌을) 선거용으로 띄워 국민을 혼란시키는 것”이라며 “새로운 미래를 대비한다면 지방선거에서 곁다리로 (개헌을 추진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