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원희룡, 바른정당 탈당 “고민 더 필요하다”… 한국당 복당 '손사래'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바른정당 탈당 가능성에 대해 "고민이 더 필요하다"면서 자유한국당 복당 가능성은 사실상 부정했다. <시사위크>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자유한국당 복당설을 강하게 부인하는 한편, 국민의당과의 통합 문제에도 “어려울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새누리당을 나왔을 때는 박근혜 정권에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몰염치한 점에 대해 보수 정치 세력이 완전히 탈바꿈해서 새롭게 태어나야 되겠다라는 각오로 나온 게 아니냐. (탈당에는) 고민이 더 필요하다”면서 한국당 복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원 지사는 "현재 한국당의 모습이 제대로 국정의 중심을 잡아주고 제대로 견제 역할, 보수정치의 중심으로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라는 부분에서 아직 한참 멀었다”면서 쓴 소리도 했다.

이와 함께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당 복당 가능성이 열려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에는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 가는 것 때문에 (당시 새누리당에서) 나왔던 건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이어 “단순히 유불리에 따른 당을 오가는 무게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또 최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문제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표시했다. 그는 “(양당은) 정치의 과정이나 추구했던 바에서 공통점도 있겠지만 다른 점도 많은데 통합의 중심 깃발이 분명치 않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어려워서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그것도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라며 “정치공학적인 움직임만 가지고는 이 정치, 다가오는 정치 일정의 그 폭풍우들을 헤쳐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다”고 우려했다.

최영훈 기자  choiyoungkr@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