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19:27 (월)
장다사로 구속 갈림길… MB정부 불법 여론조사 집중 수사
장다사로 구속 갈림길… MB정부 불법 여론조사 집중 수사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8.02.1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구속 갈림길에 놓였다. 그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게 됐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18대·19대 총선을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비용은 총 18억원이다. 18대 총선엔 국정원으로부터 10억원을 받았고, 19대 총선엔 청와대 예산으로 8억원을 충당했다. 이 과정에서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깊숙이 개입돼 있다는 게 검찰 측의 판단이다.

검찰에 따르면, 장다사로 전 기획관은 2008년 4월 총선 국면에서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 이모 씨를 서울역 인근으로 보내 국정원 측으로부터 현금 10억원이 담긴 이민가방을 받아오게 했다. 가방은 컸다. 5만원권 지폐가 출시되기 전이라 모두 1만원권 현찰이 담겼기 때문이다. 이씨는 가방을 승용차에 실어 청와대로 운반했다. 이와 관련, 장다사로 전 기획관은 국정원 특활비 10억원을 불법 수수한 혐의가 적용됐다.

뿐만 아니다. 장다사로 전 기획관은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등 혐의도 받고 있다. 2012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여론조사를 실시하기 위해 재계의 동향을 분석하거나 정책을 연구하는 것처럼 가짜 용역계약서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청와대 자금 8억원을 유용했다는 것. 검찰은 지난 6일 장다사로 전 기획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당일 오후 소환조사를 마친 뒤 11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다사로 전 기획관은 1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을 찾았다.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둘째 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비서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1비서관, 민정1비서관, 기획관리실장 등을 역임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