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시진핑 주석, 국가행사 중 정의용 접견… “남북정상회담 적극지지” 표명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AP>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자리에서다.

청와대에 따르면, 정의용 실장은 12일 오후 5시부터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약 35분간 시진핑 주석을 접견했다. 정 실장은 방북·방미 결과를 시 주석에게 설명하는 한편, 지난해 방중과정에서 중국 측 환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의와 국빈방한 초청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한다. 북미대화도 지지한다”면서 “한국의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중대한 문제에서 입장이 일치한다.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과 정 실장이 접견한 시각은 짧았지만, 의미하는 바는 작지 않다. 중국은 이른바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진행되는 중으로, 이 기간 동안 중국의 지도자들은 대외 외교일정을 잡지 않는다고 한다. 더구나 정 실장의 방중은 갑작스럽게 진행된 측면이 있다. 그럼에도 시 주석이 시간을 내 ‘특사’ 접견을 한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남북, 북미 간 빠른 관계개선에 따른 중국의 영향력 감소를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과 접견을 마친 정 실장은 오후 6시 20분부터 조어대 만류당에서 약 2시간 동안 중국 관계자들과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정세변화를 위한 우리 측 노력을 높이 평가했으며, 양측은 향후 남북 및 미북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한중간 계속 긴밀히 소통하며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중국 일정을 마친 정 실장은 13일 오후 러시아로 떠난다.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려는 취지로 중국 방문 목적과 같다. 다만 러시아 대선이 진행 중이어서 푸틴 대통령과 접견할 수 있을지 여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을 만나는 것은 어려운 것 같고, 러시아 외교안보라인과 접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