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15:13 (토)
추미애, MB측 ‘재정적 어려움’ 발언에 “29만원 전두환 연상”
추미애, MB측 ‘재정적 어려움’ 발언에 “29만원 전두환 연상”
  • 은진 기자
  • 승인 2018.03.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재정적인 문제로 변호인단 선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전두환씨가 ‘수중에 29만원뿐이다’ 했던 말이 연상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정하고 정치보복이라는 나홀로 주장을 전개하고 있다. 명색이 전직 대통령인데 몰염치한 태도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전 재산 사회 환원해 변호인 구성에 재정적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항변을 듣자하니 기시감이 든다”며 “혹시라도 벌써부터 추징금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하는 거라면 국민과 사법당국을 두 번 우롱하는 것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 탄생에 기여한 대가로 권력의 비호를 받으며 법망을 피해왔을 수는 있다. 그러나 이제 국민이 촛불 들고 나라다운 나라 만들어 달라, 권력형 부패 비리에서 국민들이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전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법과 원칙에 따라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전직 대통령의 부정부패 의혹에 망연자실한 상황이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함에도 어제까지도 측근을 통해 정치보복 주장을 반복하고 기자회견을 자청해 보수궤멸, 정치보복이라 억지주장을 펼쳤습니다만, 측근들의 양심고백이 이어졌고 혐의만 드러났다. 매우 유감”이라며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은 물론 국민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송구한 마음을 전하고 사죄의 모습을 보이는 게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