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2:25 (토)
인천교통공사 임원 부인, 장애인콜택시 특혜 이용 의혹
인천교통공사 임원 부인, 장애인콜택시 특혜 이용 의혹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8.04.1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장애인단체 반발에 인천시 실태 파악 돌입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인천교통공사 임원의 부인이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아왔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대기순번 없이 장애인콜택시를 최우선적으로 배정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인데, 지역 장애인단체가 반발하면서 시 감사실에서 실태 조사에 나섰다.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은 최근 “인천교통공사 임원의 부인이 병원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이미 접수된 장애인콜택시 대기 순번을 무시하고 최우선적으로 배정받아 사용해 왔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며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단체 측은 이로 인해 미리 예약하고 자기 순번을 기다린 장애인 이용자가 피해를 본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단체는 인천시는 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청했다. 시 감사실에서는 실태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임원 측은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교통공사는 관련 건에 대해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장애인콜택시를 담당하는 교통복지팀에서 예약 순번, 이용시간 데이터를 확인해 시 감사실에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알 수 있는 내용이 없어 뭐라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