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5:58 (토)
이상민, 한국당의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시겠습니까’ 슬로건 비판
이상민, 한국당의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시겠습니까’ 슬로건 비판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8.05.17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은 17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이 제시한 6·13 지방선거 슬로건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시겠습니까’를 두고 “국민들의 뜻과 배반되는 슬로건”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은 17일,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슬로건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시겠습니까’를 두고 “국민들의 뜻과 배반되는 슬로건”이라며 “국민 절대 다수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지역적 구분에 의해서 편가르기가 되는 구도는 넘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민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1년 됐기 때문에 앞으로 국정운영을 얼마나 힘을 국민들로부터 받고 잘 꾸려갈 수 있느냐 하는 시험대”라고 규정하며 한국당 지방선거 슬로건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 지방선거 슬로건과 관련해 “(한국당이 한반도 분위기를) 평화로 바꾸고 있는 노력을 ‘통째로 넘겨주겠다’ 이렇게 어거지를 쓴다고 해서 국민들이 귀담아 들으실 거라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남북관계 호전, 평화 지향,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노력 등에 대해 국민들께서 절대적으로 박수와 지지를 보내주시고 있다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영남은 한국당·호남은 민주당’ 지역 구도에 대해서도 "그러한 지역적 구도는 결코 합당하지 않다. 영남에도 당연히 진보 성향을 가진 분이 계시고, 호남에도 보수 성향을 갖고 계신 분이 있다”면서 “(지역적) 구도가 촉발돼야 할 필요성은 물론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고자 하는 국정방향을 볼 때 지역적 구분에 의한 편가르기가 되는 것은 넘어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종래의 한국당, 특히 민주당한테 어려웠던 지역이라 할 수 있는 영남 지역 상당 부분에서 민주당 또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들로부터 지지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해당 지역 내) 민주당 후보들도 지역 주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자신했다.

이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방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이번 지방선거는 지역 혁신을 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이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이 그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의 국정운영, 지역정부의 운영 등에 올바른 판단을 해주실 걸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