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13:23
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장들과 만나 ‘공공성’ 회복 강조
문재인 대통령, 공공기관장들과 만나 ‘공공성’ 회복 강조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8.08.29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공공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공공기관장들에게 '공공성 회복'을 위한 혁신을 당부했다. <자료사진=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공공기관장 337명과 만나 ‘공공성’을 회복해줄 것을 당부했다. 효율성과 수익성 보다 본연의 업무를 중심으로 국민과 공동체가 우선이 돼야 한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기관장들을 한 자리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국민이 요구하는 혁신 목표는 분명하다. 모든 공적인 지위와 권한을 오직 국민을 위해서만 사용하라는 것”이라며 “한마디로 공공성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몇몇 공공기관은 “국민의 편이 아니었다”는 게 문 대통령의 판단이다. 특권과 반칙의 온상이 되어 국민의 공복이라는 자부심을 잃기도 했다는 것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채용과 입찰과정에서의 비리, 어렵고 위험한 일은 위탁업체나 비정규직에 맡기고 민간 부문에 갑질을 하는 등 드러난 현실이 국민들께 큰 실망을 줬다”고 지적했다.

다만 문제를 발생시킨 원인을 공공기관에만 전가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의 평가에서 효율과 수익 극대화를 (최)우선에 두었던 정부와 사회의 책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무리하고 부당한 지시로 공공기관을 옭아매지는 않았는지도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정부의 공공기관 평가에 ‘공공성’을 중요한 기준으로 설정하는 한편,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공공기관과 기관장들이 나서야 한다는 점이 강조됐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잇는 공공기관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면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은 기관장의 리더십에 달려있다. 더 이상의 비리나 부패로 국민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참석한 공공기관장 위크샵은 ‘사회적 가치 실현·미래 대비를 위해 혁신하는 공공기관’이라는 주제로 강원도 원주 건강보험공단에서 이날 오전 개최됐다. 전 공공기관장과 관계부처 장관, 국회의원, 청와대 참모, 민간위원 등 각계각층 인사들 4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어지는 토크콘서트에서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피해 구제자, 정규직 전환을 통해 철도공사에 직고용된 직원, 공공기관 취업지원으로 재취업에 성공한 경력단절 여성과학원, 남동발전의 영농형 태양광 사업에 참여한 농민 등이 사례발표자로 선정됐다. 문 대통령이 생각하는 ‘공공성 회복’의 의미를 보다 구체적으로 알 수 있게 한 대목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