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5:58 (토)
김동연·장하성 연말 동시교체설에 청와대 “오보”
김동연·장하성 연말 동시교체설에 청와대 “오보”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8.10.1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의 후임 인선을 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청와대가 "오보"라고 부인했다. /뉴시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의 후임 인선을 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청와대가 "오보"라고 부인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이 연말에 교체될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명백한 오보”라고 부인했다.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교체를 검토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11일 취재진과 만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명백한 오보다. 중앙일보 측에서 청와대의 공식입장을 묻는 전화가 있었는데 분명히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음에도 기사가 나온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여권 고위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투톱인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연말 경 동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이 가진 각각의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어느 한 명만을 교체할 수는 없고 동시 교체로 갈 수밖에 없으며, “후임자 인선을 위한 실무작업이 물밑에서 진행 중”이라는 내용도 덧붙였다.

사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경질설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소득주도성장 속도조절론 등을 제시해 청와대 경제팀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게 주요 이유였다. 이후 소득분배 악화, 취업자 증가폭 감소 등의 지표로 비난의 화살이 장하성 정책실장으로 쏠렸고 두 사람의 갈등설이 재점화되기도 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경제구조 변화에 따른 진통으로 보고 최소 연말까지는 상황을 지켜보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따라서 현 시점에서 후임자 인선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다만 청와대 안팎에서는 연말연초 경제팀 교체 가능성이 완전히 닫힌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주어진 시한 내 경제팀의 성과가 부실할 경우, 교체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장 실장의 경우 “올해 말에는 소득주도성장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