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06:01
‘하늘 위 흉기’ 타워크레인, 불법 개조 ‘즉각 퇴출’
‘하늘 위 흉기’ 타워크레인, 불법 개조 ‘즉각 퇴출’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8.10.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타워크레인 불법 개조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해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국토부가 타워크레인 불법 개조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해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심심치 않게 발생하는 타워크레인 붕괴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팔을 걷어 붙였다. 국토교통부가 심각한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무인 타워크레인의 불법 개조 여부에 대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이번 조사는 타워크레인의 불법 개조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난 8월 경기도 일대에서 8톤 크레인을 고의로 말소하고, 3톤 미만의 무인 장비로 불법 개조한 33건의 사례가 적발되는 등 비용절감 만을 추구하는 관행이 계속되고 있다.

우선, 불법 개조가 의심되는 타워크레인 명단을 작성해 모든 검사대행 기관에 배포가 이뤄진다. 또 건설현장에 설치할 때와 그 후 6개월마다 불법 개조 및 허위 연식 등록여부 등을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는 국토부와 검사기관, 노조 등의 합동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현재 운영 중인 타워크레인 안전콜센터를 통한 제보도 적극 활용한다. 필요시에는 경찰에도 수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불법 개조 적발시 등록 말소 이외에 형사고발 등 강력한 조치도 실시한다.

국토부 손병석 1차관은 “불법 개조된 무인 타워크레인 등이 건설현장에 큰 위험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안전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부분은 철저히 단속해서 건설현장에서 퇴출시키겠다”고 말했다.

타워크레인은 ‘하늘 위 흉기’라고 불릴 정도로 붕괴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잠재성을 갖고 있다. 하지만 잊을만하면 반복되는 사고에도 불구하고 타워크레인의 안전성은 여전히 담보되지 않고 있다. 타워크레인 사고 사상자가 감소하기는 커녕 그 수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의원(자유한국당)이 국토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타워크레인 사상자 수는 83명에 달했다. 특히 지난해에만 54명이 타워크레인 사고로 죽거나 다쳤다. 이는 9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2013년에 비해 6배 증가한 수치다.

홍철호 의원은 "국토부와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은 전문 검사인력을 충원해 등록된 모든 타워크레인을 대상으로 부품노후율 및 구조적 안전성 등을 수시 정밀 검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