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5:13 (월)
오세훈의 보이콧 철회에 불출마 정우택 '지지 않겠다'
오세훈의 보이콧 철회에 불출마 정우택 '지지 않겠다'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2.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입장 철회 후 '재출마'를 선언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입장 철회 후 '재출마'를 선언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보이콧’을 철회했다. 당초 오 전 시장은 전당대회 일정 변경을 요구하며 ‘후보 등록 보이콧’을 했다. 하지만 홍준표 전 대표가 전날(11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다. 그러나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출마 보이콧 철회를 선언했다.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지난 8일 국회에서 개최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 발언을 한 것과 지지자들의 ‘개혁보수를 지켜달라’는 호소 등을 철회 이유로 들었다. 그는 “이번 5·18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불능이 될 정도로 (한국당은) 취약한 정당”이라며 “제가 바로 잡겠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같은 날 심재철·정우택·안상수 의원은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주호영 의원도 불출마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날 홍 전 대표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직후 보이콧에 동참한 일부 당권 주자들이 회동을 갖고 ‘각자도생’ 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행보다.

당시 회동에 참석한 안상수 의원은 12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우리가 어젯밤에 서로 그렇게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당대회 보이콧) 공조를 풀고 각자 하고 싶은대로 판단하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들의 불출마 행보가 오 전 시장에 대한 지지로 이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심 의원은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불출마 이후 오 전 시장을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중립적으로 (전당대회를) 지켜볼 것”이라고 일축했다. 정우택 의원 역시 같은 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오 전 시장 지지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