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04:31
‘유통공룡‘ 신세계, 이커머스 본격화… “매출 10조원 시대 열겠다”
‘유통공룡‘ 신세계, 이커머스 본격화… “매출 10조원 시대 열겠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2.2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사업에 힘을 싣는다. 사진은 김포에 위치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 신세계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사업에 힘을 싣는다. 사진은 김포에 위치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 신세계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오프라인 유통공룡 신세계그룹이 변화된 산업지형에 대응한다. 온라인 통합 신설법인을 설립하고, 배송서비스 투자부터 마케팅까지 공격적으로 힘을 싣겠다는 것. 오는 2023년 온라인 매출 10조원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다.

26일 신세계에 따르면 이들의 온라인 신설법인 에스에스지닷컴(이하 SSG.COM)이 내달 1일 공식 출범한다. 대표이사는 최우정 이커머스 총괄 부사장이 맡는다.

회사의 얼굴격인 CI, ‘SSG.COM corp.’도 첫 선을 보인다. 기존 SSG.COM의 브랜드를 유지함으로써 신세계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전문기업이라는 인식도를 높여 브랜드 파워를 극대화하겠다는 뜻이다.

올해 매출 목표는 작년 보다 29.1% 높은 3조1,000억원으로 잡았다.

신세계 측은 “SSG.COM은 2014년 1조원, 2017년 2조원을 돌파하며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해왔다”며 “성장의 고삐를 더욱 당겨 2023년 매출 10조원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이 같은 목표를 위해 먼저 온라인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배송서비스에 투자를 집중키로 했다. 당일배송 및 3시간 단위 예약배송을 시행 중이지만, 수도권의 배송효율을 더욱 높이기 위해서다.

현재 보정(NE.O 001), 김포(NE.O 002) 온라인센터에 이어 김포 지역에 추가로 최첨단 온라인센터(NE.O 003)를 건설 중이며, 올 하반기 오픈 예정이다.

또 전국 100여개 이마트 점포에 있는 P.P(Picking&Packing)센터도 배송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경우 2020년에는 2018년 대비 전체 배송처리물량이 2배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0월 해외 투자운용사 ‘어피니티’ ‘비알브이’와 향후 이커머스 사업 성장을 위한 대규모 투자 유치를 확정했고, 올해 1월 이들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당시 투자금액은 총 1조원으로, 내달 중 7,000억원이 우선 투자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