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13:38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공천개혁' 시동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 '공천개혁' 시동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3.2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총선 1년 앞두고 '공천 개혁' 작업에 뛰어들었다. 지난 2016년 총선 참패 원인으로 '공천 파동'이 지목된 만큼 일찌감치 공천 룰 작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당 선거대책위원회의 모습.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총선을 앞두고 '공천 개혁' 작업에 뛰어들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당 선거대책위원회의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총선을 1년 앞두고 ‘공천 개혁’에 나선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공천 파동으로 참패 당했던 것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다. 한국당은 지난 20일 당내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공천 개혁 작업에 돌입했다.

신정치혁신특위는 4선의 신상진 의원을 위원장으로 김기선‧김선동‧송희경 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과 당 청년위원, 김경원 세종대 경영전문대학원장과 이용구 중앙대 명예교수 등 전문가 그룹까지 포함해 모두 21명이 활동한다.

특위에서는 공천시스템‧정당정치 제도‧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정치개혁소위원회에서 논의한 공천제도 개혁안 등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검토해 반영할 예정이다. 당시 정치개혁소위에서는 국회의원 전략공천이나 당원 중심 평가를 통한 공천 심사 확대 등의 이슈에 대해 다뤘다.

전날(20일) 1차 회의를 가진 특위는 오는 24일 2차 회의에서 혁신 이슈와 아젠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 정치개혁소위에서 논의한 안건을 되짚어보고, 앞으로 특위 활동이 추구해야 할 방향도 설정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