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09:11
한국당-바른미래당, ‘김학의 특검’ 동상이몽
한국당-바른미래당, ‘김학의 특검’ 동상이몽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4.0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각종 의혹 등에 대한 수사 차원에서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두 당의 속내는 달라보인다. 사진은 지난 1일,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과 강효상 원내부대표가 국회 의안과에 '김학의의 뇌물수수 등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등에 대한 동의안'을 제출하는 모습. / 뉴시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김학의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지만 두 당의 속내는 달라보인다. 사진은 지난 1일,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과 강효상 원내부대표가 국회 의안과에 '김학의의 뇌물수수 등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등에 대한 동의안'을 제출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이 한 목소리로 ‘김학의 특검’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속내는 다르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한국당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성폭행‧성추행 의혹 등에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이 연루됐다는 주장에 ‘결백함’을 증명하기 위해 특별검사법안을 발의했다. 바른미래당도 김 전 차관 의혹, 버닝썬‧장자연 사건, KT채용비리‧손혜원 의혹 등 수사 지원차원에서 상설특검을 제안했다.

하지만 두 정당의 주장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속내는 달라 보인다. 한국당은 황 대표와 곽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정면돌파하는 차원에서 특검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특검 수사 대상에 ‘김 전 차관의 범죄행위 수사 및 검찰 과거사위원회 조사 과정에서 외압 의혹’을 포함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검찰 내 김 전 차관 비호 세력 존재 여부’를 규명하기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난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 정권에서든, 현 정권에서든 권력의 눈치를 보거나 조직 내부의 제 식구 감싸기 또는 자체비리 때문에 수사다운 수사를 하지 않아서 진실이 또다시 묻혀버릴 위험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와 곽 의원의 ‘봐주기식 수사’ 의혹을 겨냥한 특검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황 대표와 곽 의원은 ‘봐주기식 수사’ 의혹에 대해 정면 부인하고 있지만, 바른미래당은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지난달 29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지금 검찰의 김학의 비호 세력이 얼마나 뿌리 깊게 퍼져 있는지 전혀 파악을 못하고 있다”면서 김학의 사건 특검 수사 필요성에 대해 강조한 바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