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09:36
이낙연 총리 “4월 추경 제출”… 미세먼지·경기 대응 목적
이낙연 총리 “4월 추경 제출”… 미세먼지·경기 대응 목적
  • 은진 기자
  • 승인 2019.04.0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미세먼지 대책에 필요한 재원 마련과 선제적인 경제상황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2일 오전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IMF(국제통화기금)가 우리 경제의 하강 요인에 따라 추경 편성을 권고했다. 이를 관련 부처와 고려하겠다”며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을 4월 중에 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최근 들어 선박 수주가 늘고 한국GM 군산공장 매각 등으로 경기 회복의 불씨가 살아나고 있는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많은 과제에 직면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정부가 선제적으로 정책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지역 등의 경제 상황이 어렵다. 현재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 위기지역 지정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이 미세먼지 대책, 경기 하방 리스크 조기 차단,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회안전망 강화 등 3가지 방향에 초점을 맞춘 추경을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세계경제 성장률이 예상보다 크게 둔화되고 있고, 국내 수출, 투자 부진이 최근 4개월 동안 지속되는 등 경제의 하방 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선제적인 경기대응 조치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와 함께 생애주기별 일자리 창출 지원과 산업 및 고용 위기지역 지원,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통해 민생안정을 도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오늘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추가 당정협의 등을 거쳐 4월 안에 추경안을 확정,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당은 사업별 타당성 등을 면밀하게 검토해 이번 추경이 필요한 곳에 쓰이고 목적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