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18:43 (일)
LG유플러스, ‘따뜻한 기술’ 만드는 이유
LG유플러스, ‘따뜻한 기술’ 만드는 이유
  • 최수진 기자
  • 승인 2019.04.1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행복한 나라’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체장애인이 우리집AI 스피커로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행복한 나라’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체장애인이 우리집AI 스피커로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시사위크=최수진 기자]

우리의 인공지능 기술이 누구에게 정말 필요할지 고민했다.

그 기술이 우리에게 어떤 도움과 가치를 주는지 생각했다.

우리가 장애인을 위한 서비스를 내놓는 이유다.

많은 사람들이 누리는 일상을 사회적 약자층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

LG유플러스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시각, 청각, 지체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층을 위해 자사 AI와 IoT 기술을 활용한다. 

17일 LG유플러스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행복한 나라’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체장애인을 위한 전용 AI서비스를 출시했다. 장애인 100여명을 대상으로 인터뷰 및 설문을 전행,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겪고 있는 어려움을 파악한 결과다.

LG유플러스는 AI스피커를 통한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서비스를 개발, 신체적 불편함으로 인해 이동에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체장애인 문제해결에 앞장섰다. LG유플러스는 응급상황이나 화재발생시 AI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119를 호출하면 문자로 전달되는 ‘119 문자 신고’ 서비스를 내달 중 추가로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시각·지체 장애인 가정 1,3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 이용 활성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LG유플러스와 네이버는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서울시설공단에 AI스피커를 기증하는 전달식을 17일 개최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를 내놓은 바 있다. 지난해 음성으로 도서 콘텐츠를 AI스피커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소리세상’,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선보인데 이어 올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안내 앱 ‘설리번+’ 등을 선보여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높였다.

LG유플러스 류창수 스마트홈상품그룹 상무는 “LG유플러스는 AI와 IoT 기술을 가장 필요로 하는 곳에 먼저 적용하고, 그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여가겠다”며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 편의와 안전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