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18:58 (목)
‘대기업도 손 들었는데’… 면세점 추가 허용 논란
‘대기업도 손 들었는데’… 면세점 추가 허용 논란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9.05.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전국 5곳에 시내면세점 특허권을 추가로 발급하기로 하면서 업계에서 출혈 경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뉴시스
정부가 전국 5곳에 시내면세점 특허권을 추가 발급하기로 하면서 업계에서 출혈 경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정부가 시내면세점을 늘리기로 하면서 업계 출혈 경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수익성 악화로 대기업마저 손을 털고 떠나는 현실을 도외시한 결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정부와 면세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획재정부는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운영위원회’를 열고 대기업 시내면세점 신규특허 5곳을 추가키로 했다. 서울에 3곳을, 인천과 광주에 각각 1곳을 늘린다. 시내면세점이 없는 충남에는 중소·중견기업 면세점 특허 1개를 발급하기로 했다.

이달 중 특허 신청 공고 계획이 내려지면 특허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오는 11월 최종사업자가 선정되게 된다. 아울러 기재부는 지자체별 외국인 관광객 전년 대비 20만명 이상 증가 등 면세점 진입 문턱을 낮췄다.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지면서 업계는 당혹스런 분위기다. 예상보다 많은 특허권이 주어지면서 ‘제 살 깎아먹기’ 경쟁이 심화될 것이란 걱정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한화가 적자를 견디지 못하고 면세사업을 포기할 정도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는 옛말이 된 면세업계 사정을 등한시했다는 볼멘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힘들기는 중견업체도 마찬가지다. SM면세점, 동화면세점 등 중견기업들도 매년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일각에선 출혈 경쟁이 구조조정을 부추겨 결국 ‘빅3’ 위주의 승자 독식구조가 심화될 것이란 관측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지적에도 정부는 아직 시내면세점이 추가로 들어설 여력이 충분하다는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어 정부와 기업 양측의 갈등은 깊어질 전망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