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8:24
안정이냐 파격이냐… 차기 검찰총장 후보 4파전 
안정이냐 파격이냐… 차기 검찰총장 후보 4파전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9.06.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 2번째 검찰 수장에 오를 후보자의 윤곽이 드러났다. 봉욱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문무일 검찰총장(사진에서 왼쪽부터)이 경쟁을 펼치게 됐다. / 뉴시스
문무일 검찰총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 2번째 검찰 수장에 오를 후보자의 윤곽이 드러났다. 봉욱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사진에서 왼쪽부터)이 경쟁을 펼치게 됐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차기 검찰총장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됐다.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3일 봉욱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으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가장 높은 후보는 19기 봉욱 대검 차장이다. 대검 공안기획관과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기획통이다. 현 정부에서 2년 넘게 대검 차장으로 근무하면서 문무일 총장을 보좌해왔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금로 수원고검장은 사법연수원 20기다. 김오수 차관은 초대 대검 과학수사부장을 지낼 만큼 특별수사에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상기 장관과 함께 검찰 개혁 법안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금로 수원고검장은 대표적 공안통으로 불리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문위원과 법무부 공공형사과장 등을 근무한 경험이 있어 다방면에서 능력을 갖췄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기다. 후보군 가운데 사법연수원 기수가 가장 낮은데다 홀로 검사장급이다. 다른 후보들은 모두 고검장급이다. 때문에 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됐을 때도 검찰 안팎에선 파격으로 평가했다. 이는 현 정부의 신임을 받고 있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그는 정부 출범을 전후해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사건 등 주요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해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추천받은 4명 중 한 명을 최종 후보자로 선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할 예정이다. 대통령의 지명 이후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야 최종 임명된다. 문무일 총장의 임기는 내달 24일까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