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1:08
바른미래당, ‘여론조사 비리 의혹’ 관계자 검찰 고발 결정
바른미래당, ‘여론조사 비리 의혹’ 관계자 검찰 고발 결정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6.2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은 당의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의 4.3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비리 의혹에 대해 문제가 된 여론조사업체와 연구원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 뉴시스
바른미래당은 당의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의 4.3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비리 의혹에 대해 문제가 된 여론조사업체와 연구원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바른미래당은 당의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의 4.3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비리 의혹에 대해 문제가 된 여론조사업체와 연구원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바른미래연구원은 지난 4.3재보궐선거를 치르면서 여론조사업체 ‘조원씨앤아이’와 세 차례의 여론조사를 진행하기로 계약했는데 실제로는 여론조사가 두 차례만 진행이 되었으며 이마저도 결과가 허위로 조작됐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바른미래연구원은 ‘조원씨앤아이’에게 조사비 명목으로 총 4,400만원의 금액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무감사위원회로부터 자체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며 “요약하자면 김대진 ‘조원씨앤아이’ 대표와 박태순 전 바른미래연구원 부원장에 대해 고소·고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 당 법률위원회에서 내용을 파악해 소장을 작성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애초에 제기했던 의혹 사항들이 모두 실제로 밝혀졌고, 당시에 발견을 못했던 것들이 이번 조사를 통해 새롭게 확인된 부분이 있다”며 “당무감사위라는 조직의 한계성 때문에 제대로 밝히기 힘든 부분들이 있는데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사건이 벌어졌던) 당시에 사무총장이었고 이 부분의 예비감사를 진행한 당사자로서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당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이 부분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