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08:53
홍정욱, "정치테마주 나와 상관없다"고 썼다가 삭제한 까닭
홍정욱, "정치테마주 나와 상관없다"고 썼다가 삭제한 까닭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이 자신의 SNS에 “저는 정치와 연관이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사진은 홍 전 회장의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본. / 사진=최현욱 기자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이 자신의 SNS에 “저는 정치와 연관이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사진은 홍 전 회장의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본. / 사진=최현욱 기자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이 자신의 SNS에 “저는 정치와 연관이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홍 전 회장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최근 저와 관련된 ‘정치테마주’라고 이런 주식들이 급등하고 있다는 어이없는 소식을 들었다”며 “저는 정치와 연관이 없고, 이 회사들 관련 아무런 사업적 연고나 관심도 없다. 얄팍한 증시 전술에 속지 마시길”이라고 언급한 게시물을 게재했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국회의원을 지낸 홍 전 회장은 꾸준히 보수진영의 러브콜을 받아왔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홍 전 회장의 정계복귀설이 언론보도를 통해 불거지면서 증권가에서 몇몇 종목이 ‘홍정욱 관련주’ 또는 ‘홍정욱 테마주’라는 이름으로 거론되자 직접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홍 전 회장이 “정치와 연관이 없다”고 선을 긋는 것이 오히려 논란을 부추길 것으로 우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나중에 책임져야 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게시물을 삭제했을 수 있다. (정계 복귀를 고심 중인 상황에서) 연관이 없다고 했다가 거짓말을 한 것처럼 언론에 비춰질 수 있는 점을 고려했을 것”이라며 “여러 가지 경우의 수가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