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09:30 (일)
한국당이 ‘도로 친박’ 비판에 직면한 이유
한국당이 ‘도로 친박’ 비판에 직면한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7.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최근 당직이나 국회직 인선 과정에서 친박(친 박근혜계)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을 보이자 '도로 친박'이라는 비판이 당 내부에서 제기됐다. 사진은 24일 한국당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최근 당직이나 국회직 인선 과정에서 친박(친 박근혜계)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을 보이자 '도로 친박'이라는 비판이 당 내부에서 제기됐다. 사진은 24일 한국당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도로 친박’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당직이나 국회직 인선 과정에서 친박계(친 박근혜계)에 힘이 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황교안 지도부 출범 당시 ‘계파 종식’을 선언한 행보가 무색해지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지난 2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에 박근혜 정부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유기준 의원을 내정했다. 앞서 당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인 김재원 의원을 내정하고, 신임 사무총장은 ‘친박’ 박맹우 의원을 임명했다.

당초 언급한 당직이나 국회직 후보에 비박계(비 박근혜계) 의원도 포함돼 있었지만, 인선 과정에서 친박계 의원들이 연이어 최종 낙점받았다. 이와 함께 ‘친박 지원으로 당선된 황교안 지도부의 보은 인사’라는 뒷말도 나왔다.

문제는 이뿐 아니다. 내년 총선 공천룰을 준비하는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신상진 위원장의 ‘해당 행위’ 규정 발언은 비박계 공천 학살 가능성까지 키웠다. 신상진 위원장은 지난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우리 당의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 앞장서고 또 탈당까지 하고 (한 인사들은) 어떻게 보면 당에 크나큰 해당 행위”라고 말했다.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탈당한 인사들은 대부분 ‘비박계’로 분류된다. 이를 고려할 때 내년 공천 과정에서 ‘탈당 전력이 있는 비박계’를 배제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문제가 된 ‘친박 공천’이 되풀이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해 비박계 한 중진 의원은 24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당이 ‘도로 친박’이라고 비판받는 것은 언론이 갈라치기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당에 더 이상 친박이나 친이(친 이명박계)가 어디 있냐”면서도 ‘친박 공천’ 가능성에 대해 “우리 당이 그런 꼴로 공천하면 되겠냐. 그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장제원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도로 친박’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지금 한국당의 모습은 도무지,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과거로 회귀해서, 상대의 실패만 기다리는 용기 없는 정당에 무슨 미래가 있겠냐”면서 “중원으로 나가 지지를 확보하고, 우측을 설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박맹우 사무총장은 같은 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도로 친박’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참 묘하게 사람은 한정돼 있고, 적합한 사람을 찾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라며 “우리는 누가 (당직이나 국회직에) 적합한지에 대해 보는데, 언론에서 계파로 분류해 보는 것 같다. 우리는 (계파 갈등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친박 공천’ 가능성이 제기된 데 대해서도 “신상진 위원장이 ‘탈당 전력을 해당 행위로 본다’고 말한 것은 당 최고위에 공식 보고된 적이 없다. 공식화된 게 아니니까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신 위원장의 발언은) 잘못했고, 그렇게 하면 안 된다. 계파 논쟁 극복 없이 어떻게 당이 (수권 정당으로) 나아갈 수 있겠냐”면서 잇따른 논란에 계파 갈등이 재현되는 데 대해 우려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