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3:52 (월)
한국당, 개각 전부터 조국 향해 날 세웠다
한국당, 개각 전부터 조국 향해 날 세웠다
  • 은진 기자
  • 승인 2019.08.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법무부 장관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자 자유한국당이 일찌감치 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전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지명할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이는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이라며 “조 전 수석은 본연의 임무인 인사검증에 번번이 실패한 사람이라는 것을 우리국민이 너무나 잘 봤다. 부적격 무자격 장관들을 양산한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남이 하면 ‘폴리페서’고 자기가 하면 ‘앙가주망’이라고 한다. 특목고 규제를 외치면서 본인 딸은 외고 졸업에 의전원을 보낸 내로남불의 대표주자다. 논문 표절 의혹도 여러 건 있었다. 민정수석 하면서 직분을 망각한 페이스북 정치로 국회를 모욕했고 국민을 편가르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정말 표리부동한 사람”이라며 “이런 사람이 법치를 바로 세울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또 “이런 사람이 법무장관에 앉으면 사법개혁을 한다면서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다 무너뜨릴 것이다. 이미 많이 무너뜨렸는데 법무장관이 된다면 어떻게 되겠나. 대한민국 법치주의는 종언을 고하고 문재인 정권 좌파독재가 극에 달하게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장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 대통령이 무모한 인사를 끝까지 강행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인사로 인해서 대한민국이 희생당하고 있다. 청문회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이 정권은 임명을 단행할 것이다. 그러나 야당은 철저하게 끝까지 파헤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