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3:52 (월)
딤채, 상반기 판매량 10년만에 10만대 돌파… “김치냉장고는 사계절 가전”
딤채, 상반기 판매량 10년만에 10만대 돌파… “김치냉장고는 사계절 가전”
  • 강준혁 기자
  • 승인 2019.08.0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 새 첫 10만대 판매 돌파… 1월부터 7월까지 12만대 이상 판매
김치 외 감자, 바나나 등 다양한 식재료 보관 지원… ‘김냉=사계절가전’ 인식 확산
위니아딤채(대표 김혁표)는 김치냉장고 ‘딤채’의 올 상반기(1~6월) 판매량이 10만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위니아딤채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 위니아딤채
위니아딤채(대표 김혁표)는 김치냉장고 ‘딤채’의 올 상반기(1~6월) 판매량이 10만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위니아딤채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 위니아딤채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위니아딤채(대표 김혁표)는 김치냉장고 ‘딤채’의 올 상반기(1~6월) 판매량이 10만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상반기 기준 10만대 이상 판매한 것은 최근 10년 동안 유일하다. 7월 기준으로는 올해(1~7월) 12만대 이상 판매했다.

7월 1일자로 대유위니아에서 위니아딤채로 사명을 바꾼 회사는 딤채와 위니아에어컨 등 소비자에 친숙한 브랜드를 반영한 사명으로 더욱 고객에 밀접해졌다는 평가다.

위니아딤채에 따르면 딤채 김치냉장고는 상반기 6개월 동안 10만6,000대 이상 판매됐고, 전년 동기(1월~6월) 대비 9% 판매가 늘었다. 상반기 내내 전년 대비 매월 실적이 좋아졌다. 겨울이 끝나기 전까지 1월 16%, 2월 13% 등 전년 대비 두 자리수 성장세를 기록했고, 비수기인 6월부터는 한 자리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1995년 첫 출시 후 딤채는 김치냉장고의 대명사로 군림하며 시장을 리드해 왔다. 딤채는 2000년 중반부터 2008년까지 상반기 판매고는 꾸준히 10만대 이상을 기록하며 독보적인 점유율을 기록해왔다. 이후에는 여러 경쟁제품이 출시되고 하반기 김장시즌에 집중하는 마케팅 활동 등의 이유로 10만대 판매고를 밑돌다가 올해 다시 회복했다.

이와 같은 실적의 배경에 대해 위니아딤채는 ‘김치냉장고의 사계절 가전화’를 꼽았다. 실제 최근 김치냉장고가 대중화되면서 단순히 김치만 보관하는 것이 아니라 육류, 채소, 과일 등 다양한 식품을 보관하는 소비자가 늘어났다. 1월부터 7월까지 딤채는 매달 1만5,000대 이상 고르게 판매됐고, 8월 신제품 출시를 앞둔 7월에도 2만대 이상 판매됐다.

사용성이 크게 확대된 것이 주된 이유로 분석된다. 냉장고 보관이 금기시 되던 바나나와 감자 등 식품의 경우 일반 냉장고보다 김치냉장고의 저장능력이 우수하다. 육류는 단순 저장을 넘어 숙성까지 지원한다.

딤채는 이러한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소비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제품을 매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2019년형 딤채는 바나나와 아보카도 등 열대과일 보관을 지원하고, 묵은지와 청국장의 발효를 돕기도 한다.

올해 5월, 딤채는 국내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반의 김치냉장고를 출시했다. 전면에 LCD 터치 디스플레이를 부착해 직관적 사용이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구현했고 식품 보관 시점 확인 및 레시피 검색 등을 가능케 했다.

위니아딤채 관계자는 “사계절 가전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딤채를 개발하는 동시에 김치 보관 기능은 경쟁제품과 격차를 더 벌릴 것”이라며 “위니아와 딤채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새로운 사명 아래 고객에게 더 차원 높은 서비스를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