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10:35
한국당, 조국 청문회 9월 개최 방침… 일각서 보이콧 목소리
한국당, 조국 청문회 9월 개최 방침… 일각서 보이콧 목소리
  • 은진 기자
  • 승인 2019.08.2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9월 중에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9월 중에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9월 중에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당 일각에선 조국 후보자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한국당은 원칙적으로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한국당 중진의원인 신상진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문회 할 필요가 없다. 청문회를 해봤자 분명히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임명할 것”이라며 “청문회를 열면 여야 싸움판이 되고 국민들은 결국 여야 싸움으로 청문회를 바라보게 된다. 많은 언론들이 결국 여당 편을 들어서 (여야가) 싸우는 모습 속에서 문 대통령이 또 임명을 할 것”이라고 했다.

신 의원은 “이런 악순환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저희가 청문회로 해결할 게 아니라 청년의 좌절과 허탈함을 해결하고 그래도 대한민국이 살 수 있는 나라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핵심”이라며 “당에서 청문회를 거부하고 국민의 이름으로 조 후보자 사건에 대한 수사를 철저히 하기 위한 특검과 국정조사 쪽으로 방향을 잡아서 국민과 함께 진실규명을 위해 싸워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만약 조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그 순간 우리 한국당과 국민은 이 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과 함께 문 대통령 하야 투쟁을 벌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문재인 정권의 정점에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청문회 보이콧’은 당의 공식 방침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특검을 하자는 게 아니라 만약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는 취지”라고 했다.

김 의원은 “(청문회 보이콧은) 신 의원의 개인적 의견”이라며 “대체적으로는 청문회를 안 할 수가 있느냐. 청문회를 하되 만약 지금 최악의 후보인 조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다 할 것이다. 그 중 하나가 특검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청문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물리적으로 7개 부처 청문회를 8월에 다 해낼 수 있겠느냐”며 “9월로 가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