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02:29
황교안·나경원의 정치운명 '조국 낙마' 여부가 좌지우지
황교안·나경원의 정치운명 '조국 낙마' 여부가 좌지우지
  • 은진 기자
  • 승인 2019.08.2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선거법 날치기 규탄과 조국 사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뉴시스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선거법 날치기 규탄과 조국 사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저지하기 위한 총공세에 나섰다. 내달 2~3일에 열리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오는 30일과 31일 부산과 서울에서 연이어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은 어떻게든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 총선 전 정국 주도권을 잡고 제1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각오다.

한국당 안팎에선 이번 조 후보자 논란을 일단 ‘호재’라고 보고 있다. 검찰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고 조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여론도 과반을 넘겼기 때문이다. 한 중진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차고 넘친다. 야당으로서 제대로 검증해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와 야당 공세에도 불구하고 조 후보자가 청문회 이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은 흔들릴 수밖에 없게 된다. 지난 27~28일 진행된 당 연찬회에서 보수진영 정치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이번 ‘조국대전’에서 실패하면 당 지지자와 민심이 떠나는 정도가 아니라 존재 의미를 되묻게 될 것”이라며 “숱한 호재를 활용하지 못한 한국당에 마지막 찬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당 지도부가 ‘청문회 보이콧’ 카드를 제시했다가 당내 반발에 부딪쳐 철회한 것 역시 같은 맥락이었다. 나 원내대표와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소속 의원들은 ‘청문회 무용론’을 제기하며 청문회를 보이콧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부분의 의원들이 “투쟁은 투쟁대로 하되 청문회는 청문회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고 한다.

나 원내대표는 논의를 거친 뒤 ‘보이콧 유보’라는 결정을 내렸다. 협상 전략으로서 보이콧 카드를 쥐고 있되, 일단은 예정대로 청문회에 참여하겠다는 것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의원들 의견을 사전에 수렴해보고 보이콧을 언급했어야 맞는데, 너무 성급하게 언론에 보이콧이 보도되면서 마치 제대로 된 전략이 없는 것처럼 비춰진 점이 아쉽다”고 했다.

◇ 보수통합 꺼내든 황교안 정치력 시험대

황교안 대표가 꺼낸 ‘한국당 중심의 보수통합’도 ‘조국 정국’을 어떻게 파헤쳐나가느냐에 따라 흐름이 바뀔 수 있다.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 등으로 나뉜 보수진영의 의견 차이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당 중심의 통합 논의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한국당의 존재감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이다.

황 대표는 일단 당내 계파문제부터 정리돼야 한다고 보고 ‘원팀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연찬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 “9월이 되면 정말 심각한 여러 이슈들이 하나하나 닥쳐올 것이다. 그럴 때마다 우리가 마음을 다 모아서 ‘원팀’, ‘원보이스’로 발신을 해서 우리 당이 단합되고, 하나 된 모습들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될 것 같다”며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우리를 어떻게 볼 것인가. 우리에 대해서 사랑과 신뢰를 어떻게 해야 우리가 확보할 수 있을 것인가’이다.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통해서 다음 총선에서 꼭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1차 목표”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조국 정국’에 대한 당 지도부의 대응에 대해 지속적인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원내대표는 과연 비리백화점 조국 후보를 보낼 수 있는지 우리 한번 눈여겨보자. 릴레이 단식쇼, 맹탕 추경, 패스트트랙 무대책·대처 등의 실책을 만회할 기회는 이번뿐이다. (조 후보자를) 못 보내면 이제 그만 내려오는 것이 당을 위해 좋겠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또 “이번에도 막지 못하고 조국 법무장관 임명에 들러리 노릇 한다면 그땐 각오해야 한다. 한국당 무용론이 나올 것”이라고도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