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03:31
삼성, 협력사에 ‘1조4,000억원’ 푸는 까닭
삼성, 협력사에 ‘1조4,000억원’ 푸는 까닭
  • 최수진 기자
  • 승인 2019.09.0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1조4,000억원의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대대적인 상생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뉴시스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1조4,000억원의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대대적인 상생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수진 기자  삼성전자와 계열사가 협력사에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추석을 맞아 협력사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4일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1조4,000억원의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대대적인 상생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물품 대금 조기 지급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웰스토리 등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삼성전자의 경우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2011년부터 협력사 물품 대금을 월 4회 지급하고 있다.

삼성은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지원 방안'을 통해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총 4조원 규모로 확대한 바 있다. 

삼성은 2010년부터 2조3,000억원 규모의 협력사 지원 펀드를 조성해 운영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1조1,000억원을 추가로 조성해 총 3조4,000억원 규모의 협력사 지원 펀드를 통해 1차 협력사부터 3차 협력사까지 지원하고 있다.

또, 지난해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해온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를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고 인센티브 규모도 1,000억원으로 2배 확대했다. 삼성은 협력사의 최저임금제 정착을 위해 지난해 1월부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해 지급하고 있다.

이번 추석을 맞아 회사별로 최대 1~2주일 이상 물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해 협력사의 일시적인 자금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