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4:37 (일)
조국 “아내가 흥분해서 진정시키느라”… 최성해 통화 해명
조국 “아내가 흥분해서 진정시키느라”… 최성해 통화 해명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0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허위 수상 의혹과 관련해 인사청문회 전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했다는 최 총장의 발언에 대해 “제 처가 너무 흥분해서 제가 진정하라고 하면서 통화 말미에 (전화를 바꿔 받아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조사 잘 해달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최 총장은 5일 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전화해서 (딸의 표창장 발급을) 본인이 위임받은 것으로 해달라고 한 날 조국 교수를 바꿔줬다”며 “(조 후보자가) ‘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까 그러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6일 진행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최 총장의 해당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 총장의 발언 내용을 전하며 “이것은 위증교사고 증거인멸이다. 우리 국민들은 위증교사 혐의, 증거인멸 교사 혐의 등 범죄 혐의가 있는 사람이 장관 후보자 석에 앉은 장면을 목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는 “제 처 통화 끝에 제가 받았다”며 최 총장과의 통화 사실은 시인했지만, 최 총장이 언급한 ‘그렇게 해주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조 후보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제 처가 압수수색 되는 날 너무 놀라서 총장님께 전화를 드렸다. 자기는 정말 억울하다고 하소연 하면서 (표창장 발급을) 위임해주신 것 아닌가 하니까 총장은 ‘안 했다’라고 한 것 같다. 통화 내용은 모르겠다”면서 “제 처가 너무 흥분해서 제가 진정하라고 하면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조사를 잘 해달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