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한국당, 문 대통령 ‘남쪽 정부’ 발언에 발끈… 철회·사과 요구
한국당, 문 대통령 ‘남쪽 정부’ 발언에 발끈… 철회·사과 요구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당일인 지난 13일 KBS 이산가족 특집 방송에서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조차 주지 않는다는 것은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의 반발이 빗발치고 있다. 헌법에 규정된 대한민국 국호를 무시하고 ‘남쪽 정부’라고 칭한 것은 “반헌법적 발언”이라며 발언 철회와 사과를 요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상 우리나라의 국호는 대한민국이다. 헌법 자체의 명칭도 대한민국 헌법이다. 우리 헌법에는 대한민국이라는 명칭이 20번 나온다. 그러나 남쪽 정부라는 말, 남한이라는 말은 한 번도 나오지 않는다”며 “그런데 남쪽 정부라니, 이것은 반헌법적 발언”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즉시 발언을 공식취소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북한 정권 책임이 명백한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대해서 터무니없는 우리 정부 공동책임론을 제기했다. 우리가 뭘 잘못해서 이산가족 상봉이 안 됐나. 대한민국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지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민을 내팽개치고 북한 김정은 눈치만 살피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 정부는 대한민국 정부다. 그런데도 ‘남쪽 정부’를 운운하는 것은 결국 대한민국 유일한 합법 정부라는 것을 부인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철회해야 한다”며 “다음 주에 방미해서 UN 총회 연설과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있는데 지금까지의 대통령 스탠스를 봤을 때 또 북한의 평화 의지, 비핵화 의지를 운운한다면 이제 국제사회에서 ‘패싱’될 수밖에 없다는 말씀 드린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