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오신환 "피의자 조국, 검찰개혁 가능한지 의문"
오신환 "피의자 조국, 검찰개혁 가능한지 의문"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09.17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검찰 수사망에 오른 조국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검찰 개혁인지 수사 방해인지 사사건건 논란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검찰개혁을 어떻게 하겠다는지 의문"이라며 "이래서 일가족이 수사를 받는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면 안 됐다"며 조 장관의 해임을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가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금지하는 방향으로 수사 공보준칙 개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이 시점에 법무부가 수사 공보준칙 개정을 추진하는 것은 조국 피의자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검찰수사를 방해하기 위해서라는 의혹을 사기 충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수사를 통해 보다 자세한 사실이 파악되겠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만 봐도 조국 피의자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는 자본시장법, 공직자윤리법, 금융실명제법 위반 혐의를 피할 길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큰 망신을 당하기 전에 조국 피의자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지난 조국 피의자 장관 기자간담회 및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뻔뻔한 거짓말이 검찰 수사를 통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조국 피의자 장관은 다시 한 번 답변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동양대 총장과 한번만 통화했다는 사실, 조국 피의자 장관의 딸을 부친이 주민등록 신고했다고 한 허위진술, 어제 드러난 고려대 입시 과정에서 딸의 취소당한 논문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명백히 거짓말 한 부분에 대해 조 피의자 장관은 대국민 사과하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