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하태경 징계' 두고 손학규와 지상욱 설전
'하태경 징계' 두고 손학규와 지상욱 설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09.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 앞에는 비당권파인 지상욱 의원이 손학규 대표에게 당의 민주적인 운영을 요구하며 취재진석에 앉아 있다. /뉴시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손학규 대표 앞에는 비당권파인 지상욱 의원이 손학규 대표에게 당의 민주적인 운영을 요구하며 취재진석에 앉아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20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와 관련, 손학규 대표와 비당권파 지상욱 의원의 공개 설전이 벌어졌다. 하 최고위원 징계를 철회하라는 지 의원의 요구를 손 대표가 거부하면서 당내 계파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는 모습이다.

이날 지 의원은 하 최고위원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가 부당하다며 이례적으로 최고위에 참석해 발언권을 얻었다.

지 의원은 "18일 윤리위원회 (전체회의는) 최고위원 5명이 윤리위원장을 불신임한 이후 이뤄진 것"이라며 징계 처분이 무효임을 주장했다. 이어 "당헌당규에 따르면 그 순간 위원장이 불신임됐기 때문에 윤리위를 열 수 없는 것 아니냐"고 했다.

지 의원은 "손 대표는 과거 혁신위에 대한 최고위 의결 사항도 거부했다. 그것만 해도 당헌당규 위반"이라며 "경중을 따지면 손 대표가 정당민주주의와 절차적 민주주의 위반한 측면이 더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출된 최고위원을 정치적으로 참수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하 최고위원의 징계를 철회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손 대표는 "윤리위 결정을 당 대표가 철회할 수 없다"며 "일부 최고위원들이 윤리위원장 불신임안을 제출한 뒤 내려진 결정이 무효라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18일 제출된 윤리위원장 불신임 요구안에 하 최고위원이 날인했는데, 이는 징계절차가 개시된 상황에서 징계 주체가 소속된 윤리위원장을 불신임한다는 것"이라며 "자기 재판관을 자기가 고를 수 없다는 것은 동서고금의 진리"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 "당무위원회가 구성되기 전까지 당무위는 최고위원회에 위임돼 있으며, 따라서 윤리위원장 불신임 권한은 최고위원들이 아니라 최고위원회에 있다"며 "최고위원 5명이 서명했으니 불신임 효력이 발생했다는 것 역시 부당한 주장"이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