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3:22
S-OIL, 무재해 600만인시 안전기록 달성
S-OIL, 무재해 600만인시 안전기록 달성
  • 강준혁 기자
  • 승인 2021.02.0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IL 울산공장, 471일(2019.10.22~2021.2.3) 동안 무재해 안전조업
알 카타니 CEO “안전은 의사결정과 행동의 기본, 타협할 수 없는 가치”
에쓰-오일이 3일 무재해 600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 사진은 S-OIL 잔사유 고도화시설 (Residue Upgrading Complex, RUC) / 에쓰-오일
에쓰-오일이 3일 무재해 600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 사진은 S-OIL 잔사유 고도화시설 (Residue Upgrading Complex, RUC) / 에쓰-오일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에쓰-오일(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이 3일 무재해 600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

에쓰-오일 울산공장은 2019년 10월 22일부터 2월 3일까지 471일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활동과 소통의 어려움을 극복하며 세 차례의 대규모 정기보수 작업을 수행, 한 건의 인명 사고 없이 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하여 창사 이래 세 번째 무재해 600만인시의 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한층 강화된 SHE(안전·건강·환경) 법규를 반영한 체크리스트를 활용하여 IT 기반의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최고 수준의 설비 무결성(mechanical integrity)을 유지하기 위한 안전 문화 개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업 전 위험성평가를 통해 위험 요인을 사전에 발굴하고, 담당 부서 및 외부 전문 안전 점검원들에게 책임 구역을 할당하여 체계적인 점검을 통해 사고 위험성을 제거했다.

아울러 후세인 알 카타니 CEO를 비롯한 최고 경영층이 참석하는 안전 타운홀 미팅(Safety Town hall meeting)을 분기별로 개최하고, 전사 안전관리위원회 및 최고안전책임자(Safety Chief Officer)를 신설하는 등 사내 안전문화 증진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했다.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올해 신년사에서 핵심 추진과제 1순위에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문화 구축’을 제시하고 “철저한 안전의식과 안전문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새롭게 도입한 안전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올해는 창립 이후 최초로 1,000만인시 무재해 기록을 달성하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