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더 막강해졌다”… ‘펜트하우스2’, 어떻게 달라졌을까
2021. 02. 19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19일 열린 ‘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하도권·윤주희·봉태규·유진·김소연·엄기준·윤종훈·박은석의 모습 / SBS
19일 열린 ‘펜트하우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하도권·윤주희·봉태규·유진·김소연·엄기준·윤종훈·박은석의 모습 / SBS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SBS ‘펜트하우스’ 시즌2가 드디어 시청자들과 만난다. ‘시즌1’이 ‘헤라펠리스’의 실세 중 한 명인 심수련(이지아 분)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오윤희(유진 분)의 감옥행으로 끝나 추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높은 상황. 티저 영상 공개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배우들이 직접 입을 열었다.

19일 오후 ‘펜트하우스2’(연출 주동민, 극본 김순옥)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유진·김소연·엄기준·봉태규·윤종훈·박은석·윤주희·하도권이 참석했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시즌1’로부터 2년이 흐른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되며, 고등학교 3학년이 된 ‘헤라 키즈’들의 치열한 입시 전쟁이 쏠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윤희 역을 맡은 유진(왼쪽)과 천서진 역을 맡은 김소연 / SBS
오윤희 역을 맡은 유진(왼쪽)과 천서진 역을 맡은 김소연 / SBS

특히 인물들의 변화는 ‘펜트하우스’ 시즌2에서 가장 눈여겨 볼 관전 포인트다. 먼저 오윤희 역의 유진은 “‘시즌1’에서 큰일을 겪지 않았나. 속에 단단한 게 하나 생겼다”며 “‘시즌1’에서는 가벼워 보일 수도 있는, 욱하는 정도의 모습이었다면, ‘시즌2’에서는 주도면밀하고 계획적인 모습이 비춰질 것 같다. 또 과감하게 술을 끊었다”고 달라진 점을 언급했다.

또 앞서 공개된 ‘펜트하우스2’ 티저 영상 속 오윤희가 감옥에서 벗어난 장면과 관련해 “누군가의 도움을 받지 않았겠냐”고 의미심장하게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프리마돈나 천서진 역을 맡은 김소연은 ‘시즌1’ 못지않은 강렬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시즌1’의 화려함을 유지하면서도 2년 후의 모습을 어떻게 그려낼까 고민을 했다”며 “영화 ‘녹터널 애니먼스’가 좋은 참고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1’에서 소프라노로서의 모습을 거의 안 보여줬었다”며 “‘시즌2’에서는 천서진이 독창회를 연다. 그 장면을 열심히 연습했으니 좋은 모습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주단태 역의 엄기준(왼쪽)과 이규진 역의 봉태규의 모습 / SBS
주단태 역의 엄기준(왼쪽)과 이규진 역의 봉태규의 모습 / SBS

제이킹 홀딩스 대표 주단태 역의 엄기준은 한층 더 악랄한 행보를 예고했다. 그는 “‘시즌1’의 악행을 많이 능가한다”고 주저 없이 내뱉은 뒤 “개인적으로 ‘시즌1’은 약하다고 생각한다. ‘시즌2’에서 좀 더 악랄했으면 싶었다. 아직 대본이 다 안 나와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뒤에 더 센 게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시즌2’에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한 질문에는 “어떻게 하면 키스를 더 잘 할 수 있을까 고민해 봤다”고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봉태규는 변호사에서 국회의원으로 변신한다. 이규진 역을 맡은 그는 “변호사나 국회의원이나 ‘우리 엄마한테 잘해야지’ 하는 마음은 항상 똑같다”며 “다만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연기하는 데 자신감이 생겼다. 권력을 발휘한다는 게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장점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아들인 민혁(이태빈 분)에게도 권력의 힘이 미쳐 변화가 있다”고 덧붙였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고상아 역의 윤주희· 하윤철 역의 윤종훈· 마두기 역의 하도권· 로건 리 역의 박은석의 모습 / SBS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고상아 역의 윤주희· 하윤철 역의 윤종훈· 마두기 역의 하도권· 로건 리 역의 박은석의 모습 / SBS

국회의원의 아내가 된 고상아(윤주희 분) 역시 자신감이 생겼다. 윤주희는 “‘주단태·천서진한테 기죽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시즌1’에서는 아들 공부에 힘썼다면, ‘시즌2’에서는 국회의원이 된 남편의 힘을 이용해서 자리를 잡으려고 한다. 남편의 내조에 더 신경 쓰는 게 달라진 점”이라고 전했다.

하윤철 역을 맡은 윤종훈은 ‘시즌2’에서 ‘흑화’를 예고했다. 이와 함께 그는 “대본을 받고 든 생각은 ‘잘 해야겠다, 잘하고 싶다’였다”며 “모든 캐릭터들이 입체적이고 심도 있게 변했기 때문에 그 점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로건 리 역을 맡은 박은석은 “‘시즌1’보다 좀 더 주도면밀해질 것”이라고 했으며, 마두기 역을 맡은 하도권은 “(‘시즌1’에서) 주단태 회장이 준 돈으로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고 이미지 변신을 알렸다. ‘펜트하우스’는 오늘(1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