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1:38
‘노는언니2’ 강유정‧안세영‧김수지, Z세대 선수들이 전하는 도쿄올림픽 
‘노는언니2’ 강유정‧안세영‧김수지, Z세대 선수들이 전하는 도쿄올림픽 
  • 이수민 기자
  • 승인 2021.09.0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는언니2’에 출연하는 (왼쪽부터) 강유정‧안세영‧김수지 / 네이버 스포츠
‘노는언니2’에 출연하는 (왼쪽부터) 강유정‧안세영‧김수지 / 네이버 스포츠

시사위크=이수민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출전했던 Z세대 선수들이 ‘노는언니2’로 한자리에 모인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고 놀아보는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첫 회에서는 박세리‧한유미‧정유인‧서효원‧김자인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경기를 펼쳤지만 안타깝게도 메달권에 들지 못한,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Z세대’ 주역들을 집중 조명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강유정(유도)‧안세영(배드민턴)‧김수지(다이빙) 선수가 출연해 넘치는 끼와 솔직한 입담, 남다른 친화력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세 사람이 전하는 생생한 ‘2020 도쿄 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 또한 기대 포인트 중 하나다.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노는언니2’ /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노는언니2’ /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먼저 1996년생인 강유정은 올림픽 출전을 향한 강한 의지로, 계체 통과에 부족한 150g 감량을 위해 과감히 삭발을 감행했던 순간을 담담하게 토로해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민머리 스타’에 등극했다고 말하며 환한 웃음을 보여주는 등 유쾌한 분위기를 조성한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02년생 막내이자, 국내 배드민턴 최연소 국가대표인 안세영은 올림픽 당시 부상 투혼에도 오뚝이처럼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심정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 것으로 전해진다. 또 SBS ‘라켓소년단’ 속 한세윤(이재인 분)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인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던 안세영은 언니들의 요청에 드라마에도 등장했던 ‘백팩 댄스 세리머니’ 선보여 환호를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한국 여자 다이빙 사상 올림픽 첫 준결승에 진출한 1998년생 김수지는 코로나19로 외출이 쉽지 않았던 상황에서 올림픽 준비에 나섰던 소감을 전해 언니들의 격세지감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런던올림픽 출전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경기 환경에 대해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또 배구 김희진‧염혜선, 수영 안세현‧한다경, 태권도 이다빈 등 다른 종목의 선수들과 선수촌에서 우정을 쌓을 수 있었던 계기를 털어놔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노는언니’는 시즌2를 통해 ‘도쿄올림픽’을 기준으로 새롭게 떠오르는 차세대 선수들과 아직 빛을 보지 못한 선수들을 다양하게 소개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세대를 뛰어넘어 운동으로 공감을 이룬, 진솔한 이야기가 담길 ‘노는언니2’ 첫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노는언니2’는 오는 7일 밤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