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클리닝 업’ 김재화의 변신
2022. 05. 25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김재화가 ‘클리닝 업’에서 또 한 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JTBC
배우 김재화가 ‘클리닝 업’에서 또 한 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JTBC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매 작품 변신에 변신을 거듭해온 배우 김재화가 또 한 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드라마 ‘클리닝 업’을 통해서다. 표리부동의 표본 맹수자 역을 맡아 ‘변신의 귀재’ 진가를 입증할 전망이다.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연출 윤성식, 극본 최경미)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재화는 극 중 베스티드 투자증권 미화원 맹수자로 분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생계형 친화력으로 불굴의 생존력을 자랑하는 인물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대중을 사로잡아온 김재화는 이번에도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존재감을 뽐낼 예정이다.

김재화는 대본을 읽자마자 맹수자의 매력에 매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제작진을 통해 김재화는 맹수자에 대해 “태생적으로 사람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필요에 따라 사회적인 인물로 변할 수 있는 인물”이라며 “때문에 필요, 불필요에 따라 생계형 친화력을 발동시키기도 하고, 앞뒤의 표정을 자유자재로 바꾼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배우로서 이렇게 다른 면을 연기하게 된 것은 너무나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맹수자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대본에 충실하고 있다”는 그는 “머리에 흰 칠도 조금 하고, 얼굴엔 주름과 다크서클을 그렸다”며 외적인 부분에도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염정아, 전소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먼저 염정아에 대해 김재화는 “연기가 왜 예술인지 몸소 보여주는 선배”라며 “선배의 드라마를 기다리셨던 팬들도 나와 같은 기분을 느낄 것”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소민에 대해서는 “그야말로 천사”라며 “어떤 것도 다 포용할 수 있을 만큼 속이 단단하고 부드러운 배우”라고 칭찬했다. 또 “집안 장면에서는 거의 맨 얼굴에 일부러 망가트린 헤어나 동글이 안경을 쓰고 목이 늘어난 티셔츠를 입는다. 섬세한 부분까지도 놓치지 않는 진짜 멋진 배우”고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관전 포인트도 짚었다. 김재화는 “염정아 선배가 연기하는 어용미의 인생이 주는 단맛과 쓴맛을 따라가다 보면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인물들, 그들이 한 데 어우러져 주는 인생의 희로애락을 맛보기를 바란다”고 전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나의 해방일지’ 후속으로 오는 6월 4일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