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09:44
정몽익 KCC 사장, 고발당한 사연
정몽익 KCC 사장, 고발당한 사연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4.01.0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몽익 사장, 안성시 제4산업단지 투자 관련 사기 혐의로 고발당해

[시사위크 = 이미정 기자]  ㈜KCC가 경기도 지역민들에게 거창한 사업계획을 발표해놓고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특혜 논란 속에 용도변경을 받은 수원역 일대 부지 개발도 ‘반쪽짜리’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데다, 최근엔 안성시 제4산업단지의 투자 업종 변경을 놓고 지역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정몽익 KCC 사장은 해당 산업단지의 분양계약과 관련해 사기 혐의 등으로 고발돼 경찰조사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이 이쯤 되자, 업계에선 정 사장의 경영자질에 대한 의문이 피어오르고 있다.

△ 정몽익 KCC 사장

“KCC는 당초 공언한 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해 관련법을 위반하고 각종 특혜와 지원만 받은 채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

한국외대 행정학과 겸임교수인 홍석완 씨는 지난해 11월 정몽익 KCC 사장과 황은성 안성시장을 사기 및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정 사장과 황 시장이 지난 2011년 3월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제4산업단지 투자협약과 분양계약을 체결하면서 관련 법규와 시 관련 조례를 위반했다는 것이 고발 이유였다. 

고발장에서 홍 씨는 “정 사장은 당초 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하면서 관련 법규를 위반, 시와 시민을 기만하며 각종 특혜와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시장은 특정기업과 유착해 특혜를 주고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해 막대한 예산을 낭비했다”며 고발 취지를 전했다.

홍씨에 따르면 안성시와 KCC는 지난 2011년 3월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등과 제4일반산업단지 입주협약을 맺었다. 당시 KCC는 이곳 36만6천942㎡에 2015년까지 2조원을 투자해 LED, 태양에너지 첨단 업종을 육성, 3,000명의 고용창출을 이뤄내겠다고 공언했다. 건축면적 2만9,910만㎡ 규모의 LED용 사파이어 기판 생산 공장을 건립하는 등의 구체적인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 태양광 사업 포기하고
    페인트로 업종 변경?

이 과정에서 KCC는 안성시로부터 각종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업용수 시설비용 약 155억원을 지원받기로 했으며, 분양가도 약 100억원을 할인받았다. 또한 안성시로부터 30억2,000만원의 현금을 지원받기로 해 현재까지 7억5,000만원이 집행됐다고 홍씨는 설명했다.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서운면 일대에 조성중인 안성 제4일반산업단지. 

안성시의 기업유치조례는 사업목적, 사업면적, 총투자금액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치기업을 선정하고 지원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KCC가 이런 지원을 받아놓고, 여러 가지 이유를 대며 사업계획을 수정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첨단사업을 육성하겠다던 KCC는 태양광 시장 불황 등을 이유로 공장 건물만 지어놓고 시설투자를 미뤄오다 지난해 11월 도료(페인트) 및 관련 제품 제조업으로 업종을 일부 변경하고 공장 건립을 추진 중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업종 변경으로 투자규모도 축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홍씨는 “KCC가 변경해서 안성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은 첨단업종도 아니며 화학공장일 뿐”이라며 “안성시를 상대로 하지도 않을 허위사업으로 수백억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것이니 만큼, 사기 행각이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씨는 증거자료로 투자협약서, 안성산업단지 조례, 안성 기업유치조례 및 시행규칙, KCC 안성시 투자계획과 지원현황 및 투자유치 세부 추진내역을 등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 KCC "태양광 사업 중단
    아니다, 업종 추가한 것"

이에 대해 KCC 측은 “업종을 변경한 것이 아니라, 화학 업종을 추가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KCC 관계자는 “아시다시피 태양광 사업이 불황에 빠진 탓에 태양광 사업을 계속 추진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며 “하지만 사업 자체를 중단한 것은 아니고, 잠시 시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사업업종을 변경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KCC 관계자는 “당초 하려던 태양광 등 첨단 업종을 도료(페인트) 등 업종으로 변경한 것이 아니라, 사업성 등을 고려해 화학업종을 추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것은 맞지만,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KCC 측의 이런 해명에도 업계에선 떨떠름한 반응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KCC는 지난해부터 거창한 사업계획을 발표해놓고 정작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수원역세권 개발 계획도 그 중 하나다. 

KCC는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 296-3번지 일원 27만741㎡부지를 소유하고 있다. 이 땅은 당초 공업용지였다. 하지만 KCC가 공장을 철거한 후 수원역세권 개발을 제안하며 용도변경을 요구해 상업용지로 변경됐다.

용도변경으로 KCC가 막대한 이득을 얻게 되면서 특혜논란이 일었지만, 지역민들은 일단 KCC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제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믿었다.

 ◇  반쪽짜리 전락 ‘수원역세권개발’
      “개발은 ‘모르쇠’, 잇속만 챙겨”


그런데 용도변경이 이뤄진지 3년이 지난 지금, 수원역세권 개발은 ‘반쪽짜리’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수원 지역민들 사이에선 “KCC가 결국 제 잇속만 챙기고 있다”고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KCC는 이 땅을 3년간 나대지로 방치하다가 겨우 지난해에야 일부 땅에 대한 개발 계획을 내놨다. 수원역세권개발 2구역 27만여㎡중 우선 4만4,000여㎡ 부지에 지하3층 지상7층, 연면적 21만3,000여㎡ 규모 대형 쇼핑몰과 롯데몰을 건립한다는 것이다.

롯데쇼핑은 이 부지에 백화점, 영화관 등이 함께 있는 복합쇼핑몰을 개발, 운영해 연간 4%(약 142억원) 가량의 임대료를 지급하기로 했다. KCC는 롯데쇼핑에 30년간 임대하면서 총 4,260억원의 짭짤한 임대수익을 챙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KCC는 롯데에 임대한 부지를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임대장사’에 이어 ‘땅장사’에만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눈총을 받기도 했다. 

이외에 나머지 부지 개발 계획은 여전히 답보상태다. 이 때문에 지역민들은 “역세권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컸는데 KCC가 천문학적인 땅값 이익을 거두고 주민 불편에도 불구하고 반쪽개발로 방치하고 있다”며 분노를 드러내고 있다.

이렇게 ‘지역경제활성화’를 이유로 각종 혜택을 받아놓고는 정작 개발 약속을 지키지 모습이 지속적으로 보이면서 업계에서도 “KCC가 꼼수경영을 펼치고 있다”는 뒷말이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이같은 지적과 함께 정 사장의 경영자질론도 도마위에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이에 대해 KCC관계자는 “수원역세권 개발은 내부적으로 여러 방안을 놓고 개발계획을 검토하고 있다”며 “개발이 중단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