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6:10
[유머] 문자 오타
[유머] 문자 오타
  • 시사위크
  • 승인 2014.05.21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친구에게 피자를 먹는다고 보내려던 문자
 "나 지금 피지 먹어"
 

☞ 관심이 있어 작업 중이던 여자에게 "너 심심해?"라고 보내려던 문자
 "너 싱싱해?"
..........한 방에 차였다.
 

☞ 밖에 나간 동생에게 보내려던 문자
 "올 때 메로나(아이스크림 이름)"
 그러나 택배아저씨에게 잘못 갔다.

 
☞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펑펑 울고 있는데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온 문자
 "좋은 감자 만나" 

☞ 차인 남자에게 마지막으로 "나 오늘 또 울었다"라고 보내려던 문자
 "나 오늘 똥루었다"

 
☞ 목사님께 "목사님도 주말 잘 보내세요"라고 보내려던 문자
 "목사니도 주말 잘 보내세요"

 
☞ "할머니 중풍으로 쓰러지셨어"라고 보내려던 문자
 "할머니 장풍으로 쓰러지셨어"

 
☞ 학원 끝나고 "엄마 데릴러와"라고 보낸 문자
 "임마 데릴러와"

 
☞ 봉사활동에 가던 도중 어머니께 온 문자
 "어디쯤 기고 있니?"
 

☞ 생선회를 너무나 좋아하시는 어머니가 아버지께 주말에 회 좀 사달라니까 "회사간다"는 아버지의 답장. 그러나 정말 회사 가셨다.
 

☞ 올 때 전화하라고 말씀 하시려던 어머니의 문자
 "올 때 진화하고 와"
 

☞ 문자 내용이 많을수록 요금이 많이 나가는 줄 아신 어머니께서 딸이 밤이 늦도록 들어오지 않자 딸에게 보낸 문자
 "오라"
 

☞ 신발 사이즈를 묻는 어머니의 문자
 "너 시발 사이즈 몇이야"
 

☞ 휴대폰을 처음 사신 아버지께서 보내신 문자
 "아바닥사간다"
 아버지는 통닭을 사오셨다.
 

☞ 특수문자를 쓸 줄 모르시는 어머니께서 보내신 문자
 "너 지금 어디야 물음표"
 

☞ 음성 메시지 확인 방법을 모르시는 아버지
 "아~아~ 잠깐, 잠깐! 내 말 좀 들어봐요"
 아버지께서는 음성 메시지와 대화하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