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1:50
박수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국토부 조사, 공정성 의심”
박수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국토부 조사, 공정성 의심”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4.12.2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중요 전문임기제 공무원 27명 중 21명이 대한항공 출신

▲ 땅콩리턴으로 검찰 조사받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박수현 의원이 국토교통부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땅콩회항 조사에 대해 “해당 사무장을 조사할 당시, 국토부의 공정하지 못한 조사에 대한 의심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박수현 의원은 “대한항공의 임원과 동석시켜 국토부 조사를 받도록 하는 등 아주 기본 매뉴얼조차 지키지 않은, 답을 정해놓고 조사를 받으라는 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참여연대는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땅콩회항의 당사자인 사무장이 국토부 조사를 받을 때, 대한항공 임원이 동석하는 등 공정치 못한 조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박수현 의원은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 공무원 28%가 대한항공 학교재단 출신이라는 사실을 밝히며 이른바 ‘항피아’ 의혹을 제기했다.

박수현 의원은 “ 국토부 항공정책실 총 170명 중 28%인 47명이 한진그룹이 설립한 정석인하하원이라는 특정학맥 출신으로 파악이 됐다”면서 “그 중에서도 항공안전감독관이나 운항자격심사관 등 굉장히 중요한 전문임기제 공무원 27명 중 21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수현 의원은 “3년 간 항공기 회항 건수는 대한항공 12건, 아시아나 19건, 기타 12건 해서 비슷한 숫자인데, 문제는 과징 처분에서 큰 차이가 났다”며 “대한항공이 750만원에 불과한데, 아시아나 항공은 2억7,000만원이 부과됐고 나머지 저가항공사에도 1억6,500만원이 부과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대한항공이 여러 가지 정책면에서 특혜를 받고 있는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를 충분히 할 수 있는 요소다”라고 주장하면서 “(땅콩리턴) 조사가 좀 공정하게 이루어 질 수 있겠는가, 또 대한항공이 국토부와 어떤 유착관계는 없는가, 이런 부분들이 상식적으로 의심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