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00:29
어버이연합 수사 불씨 살리기… 박범계 “검찰, 압수수색·계좌추적 안 해”
어버이연합 수사 불씨 살리기… 박범계 “검찰, 압수수색·계좌추적 안 해”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6.06.1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에서 어버이연합에 대한 압수수색이나 계좌추적과 같은 강제수사가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검찰에서 어버이연합에 대한 압수수색이나 계좌추적과 같은 강제수사가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을 밝히기 위해 당 차원에서 구성한 어버이연합 태스크포스(TF) 간사다.

박범계 의원은 15일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 김주현 차장 검사를 면담한 뒤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요 참고인인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등에 대한 조사는 현재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에 대한 소환조사 (역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대화 중에 판단했다”고 말했다.

다만 박범계 의원은 김주현 차장의 답변에서 기대감을 나타냈다. 면담 당시 김주현 차장은“국기문란의 소지가 크다는 우려, 신속한 수사의 필요성과 엄정한 수사의 필요성, 증거인멸에 대한 우려 등을 심각하게 총장께 보고드리겠다”면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맡겨주면 적절한 수사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범계 의원은 국민의당과의 공조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이용주 국민의당 TF 위원장이 법사위원이고, 저도 역시 법사위원”이라면서 “법사위가 열리면 충분히 허심탄회하게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