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8:14 (화)
우상호-박지원, ‘우병우 잡기’ 공조 나선다
우상호-박지원, ‘우병우 잡기’ 공조 나선다
  • 은진 기자
  • 승인 2016.08.0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모처럼 한목소리로 우 수석 사퇴와 검찰 개혁 압박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1일 정상 업무에 복귀하면서 야권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압박을 더욱 강화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야권 공조를 통해 우 수석 사퇴와 검찰 개혁 고삐를 바짝 죄겠다는 입장이다. 양당은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법안도 이번 주 중 공동으로 발의할 예정이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우 수석의 거취와 관련해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많은 의혹이 제기된 청와대 참모진에 대해 거취문제를 결정하지 않고 2~3주를 끄는 점에서 불통의 정부, 불통의 청와대라고 평가 할 수밖에 없다”며 “야당이 지켜만 볼 수 없다”고 뚜렷한 입장을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전날 브리핑에서 “우상호 원내대표와 우병우 민정수석의 사퇴 그리고 검찰 개혁의 필요성에 공감을 했다”면서 “대통령이 움직이지 않으면 우리 국회가 움직이고, 그래도 움직이지 않을 때 우리는 그대로 묵과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우 원내대표와) 형성했다”고 말했다.

8월 임시국회에서 검찰 개혁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자는 데 대해서도 합의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검찰개혁특위’ 구성에 대해 우 원내대표와 전화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도 “8월 국회는 야3당의 공조체제를 훨씬 강화해서 현안 해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이 여야 공조로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물론 원내교섭단체인 새누리당과 함께 갈 수 있도록 먼저 제안을 할 것”이라며 “여당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야3당이 공조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국민이 원하는 검찰 개혁을 완수할 수 있도록 새누리당에서 저희 당과 더민주의 제안을 꼭 받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우 수석의 사퇴에 이어 법무장관·검찰총장 사퇴론도 제기됐다. 공수처 신설을 필두로 기소독점주의 개선, 검찰 인사 독립성 확보, 검경수사권 문제 등 각종 의제로 검찰 개혁 전선을 확대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번 주부터는 야3당과 공조해 검찰 기소독점주의, 검찰 인사 문제, 검경 수사권 문제 등에 대해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놓고 신경전이 오갔던 더민주와 국민의당 사이가 화합 국면으로 돌아서는 분위기다. 일찍이 ‘사드 반대·재검토’를 당론으로 채택한 국민의당은 더민주에 “사드 반대에 동참하라”고 연일 압박을 넣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지도부가 여러 번 토론해서 신중론으로 입장을 정리했으며, 경우에 따라 당론을 정하는 사안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안도 있는 것”이라고 잘라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공조를 통해 사드 문제에서도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 비대위원장은 “사드 문제에 대해 더민주에서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저는 기대를 한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