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송기헌 “스폰서·벤츠·성추문 등 다음엔 어떤 검사 나올까”
송기헌 “스폰서·벤츠·성추문 등 다음엔 어떤 검사 나올까”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6.09.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사사로운 이익 위해 파렴치한 짓 서슴없이 해”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는 “스폰서 검사, 벤츠 검사, 성추문 검사, 해결사 검사 등 다음에는 또 어떤 이름의 검사들이 나타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송기헌 더민주 원내부대표는 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사건마다 이름을 바꾸며 등장한 검사들의 부끄러운 민낯을 언제까지 국민들이 참고 봐야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기헌 원내부대표는 “앞장서서 정의를 수호해야 할 검사들이 사사로운 이익을 위하여 파렴치한 짓까지 서슴없이 하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 검찰의 적나라한 자화상이자 현주소”라고 덧붙였다.

송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민들은 이미 엄정하고 청렴해야 할 검사들의 막장스캔들에 식상했고, 반복되는 검찰의 셀프개혁의 한계를 실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원내대표는 “이제는 대법원장의 사과나 검찰총장의 감찰지시 액션플랜도 아무 소용이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한민국의 사법정의와 추락한 국민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은 뼈를 깎는 개혁뿐임을 검찰을 비롯한 법조계는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당은 반드시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공수처 설치 법안을 통과시켜 검찰개혁을 시작하겠다”면서 “법조계의 뿌리 깊은 부정부패의 고리를 끊고 땅에 떨어진 사법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