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07:40
한정애 의원 “4대강 보 지하수 수질에 영향 미쳐”
한정애 의원 “4대강 보 지하수 수질에 영향 미쳐”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6.09.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대강에 설치된 보가 주변 지하수의 수질 변화에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발표됐다. <한정애 의원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4대강에 설치된 보가 주변 지하수의 수질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정부로부터 제출받은 ‘4대강 보 주변 하천-지하수 영향 조사 최종보고서’에 따른 것이다.

보고서는 환경부가 4대강 보 설치에 따른 하천의 수위 및 수질 변화로 인하여 발생한 주변 지하수의 수질영향을 파악하고, 주변 지하수 수질보전 및 관리를 위한 정책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작성됐다.

연구는 하천수위변화, 녹조발생 빈도 및 하천수질 평균 농도, 체류시간 등을 고려해 낙동강의 구미보, 영산강의 승촌보, 죽산보 등 3개보를 선정해 2015년 2월 11일부터 2016년 5월 31일까지 수행한 결과다.

보고서는 이들 보 지역의 하천과 지하수 수질의 영향검토 결과, EC(전기전도도) 및 TOC(총유기탄소) 등 일부 항목이 보 주변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나타내는 등 하천 수질이 지하수 수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일부 지하수 시료 내 높은 농도로 나타나는 질산성질소 등 일부 수질항목이 하천방향으로 이동하면서, 하천수 영향 구간 내에서 희석되는 경향도 일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정애 의원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보의 물을 가둬둘 경우 결국 하천과 지하수의 상호 작용으로 하천과 지하수 모두 수질이 나빠질 수 있다는 것을 예상할 수 있는데, 더 이상 하천과 지하수가 오염되기 전에 수문을 개방하는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