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반기문, ‘문재인 지지율’ 추월해야 꽃가마 탄다

   
▲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유엔 직원과 함께 셀카를 찍고 있다. < AP/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오는 12일 귀국을 앞둔 반기문 총장의 향후 행보가 정치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새누리당의 2차 탈당규모, 제3지대 형성, 개헌 등 굵직굵직한 정치이슈가 반기문 총장의 거취와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반기문 총장의 귀국 후 여론반응에 따라 차기 대선과 관련된 다양한 시나리오의 성패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정치권에서는 반기문 총장의 행보와 관련해, 현존 정당에 의탁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치권 외곽에서 독자세력화를 통해 여론과 정치권의 반응을 살펴볼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다수의 반기문 총장 측 관계자들도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에 바로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반 총장의 이 같은 움직임은 ‘추대설’이 다시 불거지는 계기가 됐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반 총장이 정당 가입 후 대선경선에 나서기 보다는 추대를 노릴 것이라는 예상이 다수였다. 바른정당으로 자리를 옮긴 한 중진의원은 “반 총장은 각 정당의 대선후보가 결정되면 그들과 단일화를 시도할 가능성이 크다. 경쟁력이 약한(?) 보수진영 후보들과 단일화를 통해 사실상의 추대를 노릴 것으로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반 총장 주변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온다. 한 관계자는 “공직자 출신들이 많이 포진해 있는데, 그들 사이에서는 유엔사무총장까지 하신 분인데 ‘경선까지 하면서 굳이 진흙탕 싸움을 벌일 필요가 있느냐’ ‘지지율 차이도 심하고 (다른 후보들과) 급도 맞지 않는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보수진영 후보 중 독보적인 지지율을 이용해 반 총장 중심의 정계개편 및 추대에 나설 수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이준석 바른정당 창당준비위원도 이날 CBS라디오에서 “반 총장에 대해 기대치가 높은 것이 사실이지만, 마지막에 고건 총리처럼 공무원 마인드를 보여주시면 어떻게 하나 (우려가 있다)”며 “어느 시점에는 꽃가마를 태워주기를 바라는 그런 부분이 있다”고 봤다.

최대 관건은 지지율이다. 조직과 자금 등 세력이 약한 반 총장 입장에서는 지지율이 최대 무기일 수밖에 없다. 반 총장이 높은 지지율을 유지할 수 있다면, 마땅한 유력 대선주자가 없는 타 정파들이 자연스레 모여들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 지지율 변화를 유심히 지켜보는 순간은 오는 12일부터 설 연휴 전까지다. 반 총장은 12일 귀국 후 본격적으로 국내 정치무대에 등장하게 된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언론에 보도될 것이고, 이와 비례해 ‘검증’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반 총장이 지지율을 끌어올린다면, 대선주자로서 잠재력과 폭발력을 확인하는 전기가 마련될 수 있다.     

비교기준은 야권의 1위 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의 격차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반 총장의 귀국과 함께 당분간 문재인 전 대표와의 ‘양자대결’ 구도가 최대 정치이슈가 될 것”이라며 “이 기간 동안 반 총장이 문 전 대표를 추월하거나 적어도 동률을 이룰 수 있어야 반 총장 중심의 정계개편 움직임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에서는 문 전 대표와 반 총장의 지지율 희비가 엇갈렸다. 문 전 대표는 지난 주 대비 3.8% 포인트 상승한 26.8%를 기록한 반면, 반 총장은 2% 포인트 하락한 21.5%의 지지율을 보였다. <1/2~1/6 전국 2525명 대상. 유무선 ARS 및 전화면접.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p. 전체응답률 20.3%.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가능.>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