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반기문의 외줄타기] 정치권 외곽서 몸값 높이기

   
▲ 오는 12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권과 선을 긋고 '민심탐방'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 AP/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국내 일정이 발표됐다. 핵심은 ‘민심탐방’이다. 서민과 청년 등 취약계층의 삶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민심을 청취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정치권과는 철저히 선을 그었다. 반기문 전 총장이 귀국 후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나 손학규 전 대표와 회동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나왔지만, 반기문 전 총장 측은 “설 전까지 정치적 행보는 없다”고 확정했다.

반 전 총장이 오랜 시간 국내를 떠나 있었기에 국민들과 직접 만나볼 필요가 있다는 게 주요 이유로 제시됐다. 반 전 총장 역시 국민들의 의견을 현장에서 듣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방식은 버스나 승합차 한 대를 이용해, 최소한의 인원으로 전국을 도는 ‘민심투어’ 형태가 논의됐다.

11일 언론과 상견례를 가진 이도운 대변인은 “(마포 캠프는) 정치적으로 이야기하는 캠프는 아니다. 반 총장의 국내활동을 보좌하는 것”이라며 “반 총장이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는데 그것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민심탐방과 관련해서는 “(반 전 총장의 의중은) 가급적 수행이나 의전 없이 간소하고 단순하게 하고 싶어 한다. 지방에 가더라도 놀랄 정도로 (단촐한 모습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반 전 총장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예상했던 대로’라는 분위기다. 실제 반 전 총장이 국내 귀국하자마자 정치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는 관측은 많지 않았다. 유엔사무총장직을 내려놓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정치권에 입문하는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무엇보다 국민여론을 수렴하는 절차와 시간이 필요하다는 내부 의견도 적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또한 ‘중립’을 유지하는 것이 정치적으로도 이익이라는 분석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반 전 총장을 영입하려는 정파는 온도차는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전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정진석·나경원 의원 등이 포진한 새누리당은 물론이고, 바른정당 역시 반 전 총장 영입에 긍정적이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최근 ‘자강론’이 대두된 국민의당도 이와 비슷한 입장이다. 꽃놀이패를 쥔 반 총장 입장에서는 특정 정파에 힘을 싣기보다 중립을 견지하며 여론흐름을 살펴보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보수진영 주자로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상태에서 급할 게 없다는 얘기다.

반면, 반 전 총장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의 그림자가 씌워지는 것은 부담이다. 이날 상견례를 한 ‘마포 실무팀’에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역임했던 곽승준 고려대 교수가 참여했고, 2007년 MB 대선캠프에서 활동했던 실무진이 출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이동관 전 홍보수석, 임태희 전 장관, 박진 전 의원 등 합류가 예상되는 인사 다수가 친이계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반 전 총장을 물밑 지원 한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문제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국민여론이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다는 점이다. 한국갤럽이 2015년 7월 실시했던 역대 대통령 평가를 살펴보면, 이 전 대통령 지지율은 1%로 노태우 전 대통령(0.1%)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이는 전두환 전 대통령(3%)이나 이승만 전 대통령(3%) 보다도 낮은 지지율이다. 이를 노린 듯 민주당은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당장 ‘MB 프레임’ 씌우기에 나서기도 했다.

정진우 민주당 부대변인은 “반 전 총장과 함께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단언컨대 대단히 퇴행적이다. 미래 비전을 제시할 새로운 얼굴이 보이지 않고 흘러간 올드보이들 집합소 같은 느낌”이라며 “한마디로 ‘MB 시즌 투’이며, MB그룹과 JP가 만나는 MJP연합”이라고 혹평했다.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