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7:22
[반기문 조카 지명수배] 추미애 “참으로 부끄러운 일”
[반기문 조카 지명수배] 추미애 “참으로 부끄러운 일”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1.2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의 윤리적 기준은 뭔가?”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조카 반주현씨가 병역기피 관련 지명수배돼 있는 사실이 알려지자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 문제는 반 전 총장께서 이런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을 것 같은데도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다”고 불편함을 토로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국민들께서는 반 전 총장의 도덕성과 윤리적 기준은 도대체 무엇인지 매우 궁금해 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과 그 측근들이 벌인 국정농단은 다름 아닌 대통령과 가깝다는 특권의식에서 시작된 것이 아닌가”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추미애 대표는 “피한방울 섞이지 않은 어지간한 측근보다 훨씬 가까운 친동생과 친조카는 피로 맺어진 혈육이 아닌가”라면서 “이들이 현직 UN사무총장을 깃대 삼아 다른 나라에서 사기죄를 저지르고 고국의 병역의무마저 기피했다면 이만한 나라망신이 따로 없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만약 반기문 전 총장이 국회 인사청문회에 섰다면 부적격 사유이자 즉각 사퇴했어야 할 중대 사안”이라고 못박았다.

아울러 그는 “반 전 총장은 이제라도 자신을 포함해서 친인척의 범죄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소상히 진상을 밝히시고 책임지는 자세을 보여주셔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