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죽지세 안희정] 충청과 50~60대가 지지율 상승 동력보수층 심리 ‘문재인 보다 안희정이 안정적’
정계성 기자  |  under74@sisawee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7:54: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동시에 상승하고 있다. 지지층이 겹칠 것이라는 정치권 다수의 예측과는 다른 결과다. <데이터=한국갤럽>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20%를 돌파하며 파죽지세로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말 5% 안팎에 머물렀던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은 두 달 사이 400% 이상 상승한 셈이다. 무엇보다 같은 기간, 당내 경쟁자인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의 상승흐름 속에서 이뤄낸 쾌거라는 점에서 주목됐다.

17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는 지난주 대비 4%, 3% 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문 전 대표는 30%대 지지율을 다시 회복했고 안 지사는 처음으로 20%대를 돌파하게 됐다. 긴 호흡으로 봤을 때에도 두 사람의 상승흐름은 분명히 감지된다. 지난해 12월 2주차와 비교해 문 전 대표는 13% 포인트 상승했고, 안 지사는 17% 포인트 올랐다.

특히 두 사람이 ‘노무현의 후계자’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놀라운 결과다. 정권교체를 강조했던 문 전 대표의 약진은 최순실 게이트에 따른 효과로 쉽게 풀이된다. 반면 같은 ‘친노’로서 지지층이 겹칠 수 밖에 없는 안 지사의 가파른 지지율 상승은 정치권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쉽게 예측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 문재인 전 대표는 20~40대 연령층 등 전통의 지지층에서, 안희정 지사는 50~60대 등 중도보수층에서 각각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한국갤럽>
원인은 충청결집과 우클릭 등 크게 두 가지 측면에서 설명된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중도하차로 갈 곳 잃은 충청민심을 흡수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도 충청지역에서는 안 지사(34%)에 대한 선호도가 문 전 대표(24%)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더욱 눈여겨볼 대목은 중도보수층의 선호도다. 안 지사는 보수성향이 강한 50대(29%)와 60대(24%)에서 만큼은 문 전 대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보수진영 후보로 여겨지는 황교안 권한대행보다도 높은 지지율이다. 심지어 바른정당 지지층 다수는 유승민 의원(24%) 보다 안 지사(27%)를 더 선호한다는 결과도 나왔다. ‘대연정’과 ‘사드 신중론’ 등을 제시하며 ‘우클릭’ 행보를 한 것이 주효했다고 볼 수 있다.

JTBC 썰전에 출연한 유시민 작가는 “안 지사의 지지율이 어디서 왔는지 살펴보면, 예전 안철수 전 대표의 지지층에서 많이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중도보수층 이동의 원인에 대해서는 ‘대연정’ 등을 이유로 꼽았다. 유시민 작가는 “(논란이 있지만) 해석과 표현이 본의와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을 예측하지 못했을 리 없다. 되치기를 각오하고 큰 기술을 건 것”이라고 설명했다.

   
▲ 가상 삼자대결에서, 안희정 지사가 문재인 전 대표 보다 안정적으로 승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았다. <데이터=리얼미터>
전원책 변호사는 “호남과 샤이 보수를 비롯해 안정을 추구하는 분들이 (안 지사 지지로) 이동했다”며 “안보문제 등에서 안 지사가 보수 쪽이 얘기하는 주장에 동조를 많이 했다. 사드도 전 정부가 한 것을 다음정부에서 없던 일로 할 수 없다고 하니까 안도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지지율 상승의 효과를 본 만큼, 문 전 대표를 상대로 한 경선전략도 비슷한 방향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민주당 경선판도를 좌우할 호남지역은 반문정서가 적지 않아 공략할 틈이 많다. 안 지사 입장에서 블루오션인 50대 이상 호남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지지세를 모아 중도보수층 결집에 성공한다면, 문 전 대표를 넘어서는 것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관측이다.

안 전 지사의 ‘본선 경쟁력’이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고무적이다. <리얼미터>가 15일 발표한 가상 삼자대결에서 안 지사는 황교안 권한대행,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상대로 여유 있게 당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문 전 대표를 민주당 후보로 가정했을 때보다 소폭이지만 더 안정적인 수치였다.

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희정·이재명, 너무 나갔나… ‘전두환 표창장’ 역풍 우려
2
또 다시 시장 화재 참사… 소래포구 ‘잿더미’
3
김광두·김상조·김호기 교수가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이유
4
문재인 지지율, 서울·경기·인천·호남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5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11.7%p 하락, ‘전두환 표창장’ 영향
6
[주간 별자리운세] 2017년 3월 20일 ~ 3월 26일
7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안희정과 28.4%p 차로 1위…안철수 12.5%, 이재명 10.5%
8
[영화 ‘공각기동대’] 스칼렛 요한슨-줄리엣 비노쉬, ‘걸크러쉬’ 최강 케미
9
국민의당, 문재인 불출마 촉구 “도대체 호남 지지율 얼마나 떨어져야…”
10
신연희 강남구청장, ‘문재인 가짜뉴스’ 진짜 몰랐나
SPONSORED
 
정치
1
안희정·이재명, 너무 나갔나… ‘전두환 표창장’ 역풍 우려
2
김광두·김상조·김호기 교수가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이유
3
문재인 지지율, 서울·경기·인천·호남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4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11.7%p 하락, ‘전두환 표창장’ 영향
5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안희정과 28.4%p 차로 1위…안철수 12.5%, 이재명 10.5%
6
국민의당, 문재인 불출마 촉구 “도대체 호남 지지율 얼마나 떨어져야…”
7
문재인, 부산·울산·경남 지지율 33%…안희정, 무당층선 문재인 제쳤다
8
[박근혜 파면 후 여론] 문재인·안희정 동반상승
9
더불어민주당, 선거인단 200만 돌파할 듯… 경선 참여 내일까지
10
[박근혜 검찰소환] 입장문 두 문장 …국민들 허탈
경제
1
테슬라 상륙·볼트EV 출시… 달아오르는 전기차 시장
2
‘대치동 비타민’ 대웅제약 임팩타민, 24일부터 15일간 판매정지
3
대상, 임세령·임상민 자매… 실적부진에도 배당금은 ‘두둑’
4
쏠리드, 회수불투명 채권으로 주권매매 정지
5
한신평 “도시바 반도체, 중국 인수 시 SK하이닉스에 악재”
6
‘사면초가’ 국순당, “꼬인다 꼬여”
7
SK텔레콤,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앞장선다
8
베일 벗은 서미경, 신격호 횡설수설에 ‘눈시울’
9
롯데건설, ‘대치2지구’ 수주 둘러싼 루머에 곤혹
10
잘 나가는 벤츠,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일 모델은?
 
사회
1
또 다시 시장 화재 참사… 소래포구 ‘잿더미’
2
신연희 강남구청장, ‘문재인 가짜뉴스’ 진짜 몰랐나
3
[세월호 인양상황] 지독히 길었던 3년… 곳곳 녹슬고 처참
4
[박근혜 구속영장 청구 논란] 김수남 총장 결단 중요…국민정서도 고려사항
5
‘뉴스룸’ 손석희, “특정집단 위해 존재 안 해” 소신 발언 ‘왜’
6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4월 ‘야간 벚꽃축제’ 기대감↑
7
강서미즈메디 병원 로타바이러스 확산… ‘18명’
8
‘러브호텔’ 이미지에 갇힌 ‘야놀자’… 이수진 대표 ‘곤혹’
9
[사드 후폭풍①] 유커 사라진 명동, 체감경기 ‘한겨울’
10
[박근혜 검찰소환] 파면 10일 만에 포토라인 선다
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