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12:13
“사실은…” 문재인, 유세차량 사고에 ‘진땀’
“사실은…” 문재인, 유세차량 사고에 ‘진땀’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7.04.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유세차량의 사고로 사망한 오토바이 운전자 조모 씨의 빈소를 찾아 “향후 조치 과정에서 유족들이 억울함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변수를 만났다. 바로 유세차량의 추돌 사고다. 공식 선거운동을 앞둔 지난 16일, 유세차량에 부딪힌 오토바이 운전자 조모 씨가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사고 소식을 전해들은 문재인 후보는 SNS를 통해 유가족에게 안타까운 마음과 위로의 글을 전했다. 다음날엔 예정돼있던 제주 일정까지 바꿔 빈소를 조문했다.

문재인 후보는 17일 오후 8시30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약 40분간 머물렀다. 유가족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향후 조치 과정에서 유족들이 억울함 없도록 하겠다. 당 차원에서 공당으로 책임질 일이 있다면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사고는 뜻밖의 상황을 몰고 왔다. 유가족 측의 항의가 문재인 후보에 대한 오해로 확대된 것. 현재 유가족 측은 유세차량 운전자가 불법으로 차선변경하면서 사고가 발생했고, 사고 직후에도 구급차를 부르기보다 다른 곳과 통화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세월호 참사와 다를 바가 없다”며 항의하고 있다. 때문에 문재인 후보의 조문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후보 측에선 답답한 심정이다. 강제 조문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유가족들이 조문을 허락했던 것. 일부 다른 가족들이 불만을 제기할 수 있지만, 허락이 없었다면 조문은 물론 유가족들의 하소연을 들으며 40분을 앉아있을 수 없었을 것이다.

더욱이 유세차량 운전자는 민주당 소속이 아니다. 민주당에 물건을 납품하는 업체 직원이다. 해당 업체는 문재인 후보뿐 아니라 다른 당 후보의 유세차량도 만들어 납품하고 있다. 사고 역시 민주당에 배달 도중이 아닌 출하 이전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실상 문재인 후보와 무관한 사고다. 사고 수습을 주문한 것이 마치 문재인 후보의 잘못마냥 비춰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