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4:25
산업은행, 대우건설 매각 절차 ‘본격화’… 매각자문사 선정
산업은행, 대우건설 매각 절차 ‘본격화’… 매각자문사 선정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7.07.2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주간사에 BOA메릴린치·미래에셋대우 선정
산업은행이 대우건설 매각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산업은행이 대우건설 매각 작업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

산업은행은 대우건설 매각주간사 후보로 BOA메릴린치와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하고 매각 절차에 돌입한다고 28일 밝혔다. 회계자문사와 법무자문사 후보로는 각각 한영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세종이 선정됐다.

산업은행은 케이디비밸류제육호(이하 KDB밸류 6호) 사모투자전문회를 통해 대우건설 지분 50.75%를 간접 보유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대우건설 주식을 매각할 방침이다 공정한 매각절차 진행을 위해 사외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대우건설 매각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매각 공고는 9월 말 경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은행 전영삼 부행장은 “대우건설은 시공능력 3위, 매출 11조원의 국내 굴지 EPC회사”라며 “대우건설의 중장기 발전을 견인함으로써 대한민국 건설업의 재도약을 이끌 수 있는 국내·외 건실한 투자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