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말모이’ 유해진·윤계상 마음 흔든 ‘우리말의 위대함’
2018. 12. 1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유해진(왼쪽)과 윤계상이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를 통해 우리말에 대한 자긍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유해진(왼쪽)과 윤계상이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를 통해 우리말에 대한 자긍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유해진과 윤계상이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를 통해 우리말에 대한 자긍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 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 분)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주시경 선생이 남긴 최초의 우리말 사전 원고로 조선말 큰 사전의 모태가 된 ‘말모이’는 사전을 뜻하는 순우리말이자 극중에서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의 우리말을 모으는 비밀작전의 이름이다. ‘말모이’는 한국 최초로 편찬을 시도한 현대적인 국어사전 말모이의 탄생 비화를 영화화했다.

18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말모이’는 우리말을 지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한글의 위대함과 소중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하며 뭉클한 감동을 안긴다.

유해진과 윤계상도 ‘한글’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먼저 유해진은 “처음 촬영을 시작할 때 사명감 갖고 임했는데 촬영이 진행되면서 더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조선어학회분들이 우리말과 우리 것을 지키기 위해 했던 노력들을 직접 찍고 피부로 느끼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우리나라 말에 대한 위대함을 느꼈다”면서 “감정을 포함해 단어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정 표현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에 있어서 우리나라 말만큼 좋은 언어가 없지 않나 생각했고, 자긍심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말모이’는 우리말이 사라질 뻔했던 우리의 역사 속 이를 지켜내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로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전한다.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각본을 맡았던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관심을 모은다. 오는 1월 9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