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본 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의 ‘환생’, KBS 흥행키 될까
2020. 04. 20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20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 KBS 제공
20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 KBS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대세 배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으로 뭉쳤다. ‘본 어게인’이 2020년 부진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KBS 드라마의 흥행작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

20일 KBS2TV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 진형욱 감독이 참석,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작품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을 나눴다.

오늘(2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2TV ‘본 어게인’(연출 진형욱, 극본 정수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환생’을 전면에 내세운 만큼 세 주인공 모두가 ‘1인 2역’을 소화, 현대와 1980년대를 오가는 스토리로 작품에 신선한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1980년 시대적 감성을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의상, 분장, 세트장 등을 세밀하게 표현했다는 점은 ‘본 어게인’ 만의 쏠쏠한 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날 진형욱 감독은 “1980년대에 대학생이었기에 그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 있어서 이를 그려내면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1980년대를 살고 있는 세 명의 인물이 등장한다. 인간적이지 않은 학대를 받고 자라 사랑이 필요한 지철과, 언제 죽을지 모르는 하은, 그런 그녀를 사랑하는 형사 형빈의 부활하고픈 욕망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제작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진 감독은 “과거 인물들의 상황이 관전 포인트다. 미술, 음악, 소품에 신경을 많이 썼다. 세트 역시 디테일하게 만들려고 했다”며 “배우들도 헤어스타일, 말투 등에 이질감이 없도록 연구를 많이 해왔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도 ‘본 어게인’은 세 주연 배우 모두가 ‘1인 2역’을 소화한다는 점에서 확연한 차별점을 드러낸다. 일반적으로 특정 1~2명의 인물만이 1인 2역을 소화하는 데 반해 핵심 세 주연 배우 모두가 1인 2역을 소화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20일 열린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 (사진 좌측부터) 남현종 아나운서, 진형욱 감독,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 / KBS 제공
20일 열린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 (사진 좌측부터) 남현종 아나운서, 진형욱 감독,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 / KBS 제공

먼저 장기용이 1980년대 주어진 숙명을 거부하고자 하는 쓸쓸한 인물 ‘공지철’과 금수저 집안을 둔 엘리트 의대생 ‘천종범’ 역을 맡았다. 장기용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너무 재미있었고 한 작품 속에서 1인 2역을 하는 것에 대한 설렘이 있었다. 감독님, 작가님을 만났을 때 함께 하고 싶은 느낌이 좋았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첫 1인 2역을 소화하는 것인 만큼 장기용은 캐릭터에 대한 열정을 현장에서 한껏 드러냈다. 그는 “한 작품 안에서 1인 2역을 처음 해봐서 어렵기도 했지만 재밌게 해보려고 했다. 어려움이나 난관에 부딪히면 현장에서 감독님과 상의를 통해 헤쳐 나갔다”며 “작품을 하면서 가발을 처음 써봤다. 지철이라는 인물이 외롭고 고독한 것에 대해 감독님이 아이디어를 주신 거다. 날 것 그대로의 느낌을 담아보려고 했다. 지철이 연기를 했을 때 조금 더 재밌었던 것 같다”고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진세연은 1980년대 헌책방 주인 ‘정하은’과 서연대 뼈 고고학 강사 ‘정사빈’ 역을 맡아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그는 “아예 다른 사람을 표현해야 해서 말투, 목소리 톤, 행동을 다 나눠서 표현함에 있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며 “즐기면서 촬영했다”고 1인 2역 소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 좌측부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 KBS 제공
(사진 좌측부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KBS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 KBS 제공

특히 진세연은 희귀한 직업인 뼈 고고학자로 분하는 것에 대해 “실제 국과수에 가서 유골도 보고, 부검실도 가봤다. 얼굴 복원하는 과정도 봤다”며 “기분이 굉장히 묘하더라. 일단 예전엔 유골이 발견됐다는 기사를 봤을 때 ‘발견한 사람은 얼마나 놀랬을까’가 초점이었다면, 지금은 ‘어떻게 저렇게 됐을까’ 유골에 초점을 맞추게 되더라”라고 말해 캐릭터에 이미 깊이 빠져있음을 짐작케 만들었다.

이수혁은 ‘본 어게인’을 통해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극중 이수혁은 과거 정하은의 약혼자이자 형사 ‘차형빈’과 검경 유골 발굴단 검사 ‘김수혁’ 역을 맡았다. 

이날 이수혁은 “드라마로는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게 돼서 고심을 많이 하고 있었다. 대본을 받았을 때 감독님,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컸다”며 “차영빈과 같은 순애보 역할을 해보지 않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드라마 컴백을 알렸다.

이어 “1인 2역이지만 두 인물이 굉장히 다르다. 대본 자체가 굉장히 잘 표현돼 있었고, 감독님께서 워낙 디렉션을 잘 주셔서 그에 따라 잘 표현하려고 했었다”고 연기 주안점을 밝히기도 했다.

‘본 어게인’은 최근 종영한 단막극 ‘계약우정’을 제외하고 KBS 월화극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더욱이 ‘계약우정’ ‘어서와’ 등 최근 방영된 KBS 드라마가 1%대 시청률을 기록, 2020년 전반적으로 부진한 활약을 보임에 따라 ‘본 어게인’의 어깨가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울 터. ‘수상함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다수 히트작을 탄생시켰던 진형욱 감독이 선보이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본 어게인’이 이들만의 차별화로 KBS 드라마의 부진을 끊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