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대통령된 정우성… ‘강철비2’ 감독 “한 사람으로서의 모습 느끼길”
2020. 06. 2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정우성이 대통령이 돼 돌아온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을 통해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성이 대통령이 돼 돌아온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을 통해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이번엔 대통령이다. 배우 정우성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분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예고한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을 통해서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담는다. 2017년 개봉해 445만 관객을 동원한 ‘강철비’ 후속작이다.

‘강철비’에서 통해 조국에 대한 신념으로 가득 찬 북 최정예요원 엄철우를 연기했던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는 전쟁 위기 속,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려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변신한다. 한경재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냉전의 섬이 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고민하는 인물로 어렵게 성사된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북한 핵잠수함에 감금된다.

한경재는 대한민국의 운명을 어깨에 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첨예하게 대립하는 ‘북 위원장’(유연석 분)과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 분) 사이에서 때로는 유연하게 때로는 강단 있게 중재하며 임박한 전쟁을 막기 위해 노력한다. 정우성은 대통령으로서의 냉철한 이성과 아내에게 잔소리를 듣고, 딸에게는 용돈을 빼앗기기도 하는 평범한 아빠로서의 인간적인 면모까지 입체적인 연기로 소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우성은 “대통령으로서 한반도를 바라보는 역사의식, 우리 민족에 대한 연민, 사랑, 책임 등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특히 스스로의 중심을 지키려 노력하면서, 북미 정상들 사이에서의 심리적 묘사에 신경을 썼다”고 캐릭터에 쏟은 고민을 털어놨다.

양우석 감독은 “우리는 보통 대통령을 멀기만 한 존재, 국가기관으로만 생각하곤 한다”며 “관객들이 정우성의 연기를 통해 기관이 아닌 한 사람으로서의 대통령을, 그리고 남북문제를 바라볼 때의 우리들의 표정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해 작품 속 정우성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정우성 외에도 배우 곽도원‧유연석‧앵거스 맥페이든 등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올여름 관객과 만난다.